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아찔한 상황에서 에릭센 아내 우는 모습까지 생중계, 팬들 분노 폭발

김가을 입력 2021. 06. 13. 09:40 수정 2021. 06. 13. 09:44

기사 도구 모음

아찔한 장면이 발생했다.

영국 언론 더선은 '에릭센이 쓰러졌다. 중계 방송사가 이 장면을 자르지 않고 생중계했다. 특히 아내가 우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혐오스럽다는 반응이다. 중계 방송사가 공식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FP-POOL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아찔한 장면이 발생했다.

덴마크 축구대표팀은 13일(한국시각)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에서 핀란드와의 유로2020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치렀다.

전반 43분이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갑작기 쓰러졌다. 에릭센은 스로인을 받는 과정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없이 갑작스레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응급조치가 진행됐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다행히도 에릭센이 깨어났다. 덴마크 국립의료원에서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팬들이 거세게 항의하는 일이 발생했다. 영국 언론 더선은 '에릭센이 쓰러졌다. 중계 방송사가 이 장면을 자르지 않고 생중계했다. 특히 아내가 우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혐오스럽다는 반응이다. 중계 방송사가 공식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전 국민을 비방했다', '왜 카메라를 스튜디오로 돌리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사생활 문제에 더 깊이 생각하고, 이런 끔찍한 일이 발생했을 때 더 잘 반응할 필요가 있다', '아내가 울고, 심폐소생술 하는 모습을 방송한 것은 용납할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중계방송사는 '사과한다'고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