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보너스는 무슨. 죽기 살기로 던져" 원태인, 정현욱 코치의 일침에 목표 급수정

손찬익 입력 2021. 06. 13. 10:11 수정 2021. 06. 13. 10:14

기사 도구 모음

원태인(삼성)이 정현욱 투수 코치의 일침에 올 시즌 목표를 급수정했다.

원태인은 지난달 19일 대구 키움전(5⅔이닝 10피안타(3피홈런) 3볼넷 5탈삼진 7실점)에 이어 27일 창원 NC전(5⅓이닝 10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6실점(5자책))에서 고개를 떨궜다.

원태인은 12일 대구 NC전에서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4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하며 시즌 8승 사냥에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척, 이대선 기자] 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1사 만루에서 마운드를 방문한 삼성 정현욱 코치가 원태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06.06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원태인(삼성)이 정현욱 투수 코치의 일침에 올 시즌 목표를 급수정했다. 

원태인은 지난달 19일 대구 키움전(5⅔이닝 10피안타(3피홈런) 3볼넷 5탈삼진 7실점)에 이어 27일 창원 NC전(5⅓이닝 10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6실점(5자책))에서 고개를 떨궜다. 지난해에 이어 6승의 벽에 가로 막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다. 

재정비 차원에서 한 차례 쉼표를 찍은 원태인은 6일 고척 키움전에서 5이닝 3피안타 5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7승째를 거두며 개인 한 시즌 최다승을 경신했다. 

원태인은 7승 달성 후 "딱히 안 좋아서 한 차례 등판을 거른 건 아니었고 흐름을 한 번 바꾸려고 휴식을 주신 것 같다. 운동 열심히 하고 좋았을 때 영상 보면서 준비했다. 잘 던진 건 아니지만 키움과의 악연을 끊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평균 자책점 1.00까지 내려갔을 때 나도 모르게 기록을 의식했다. 마운드 위에서 1점대 평균 자책점을 신경 쓰다 보니 흔들리고 압박감을 느낀 것 같다. 어차피 지난해 평균 자책점이 4점대였는데 마음 편히 던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6승의 벽을 뚫은 원태인은 "목표는 10승 달성이다. 그 이상 거두면 보너스라고 여길 것"이라고 말했다. 

원태인은 12일 대구 NC전에서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4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하며 시즌 8승 사냥에 성공했다. 

어느덧 목표 달성까지 2승을 남겨 두게 된 원태인은 "정현욱 코치님께서 '10승 달성 후 이후 승리는 보너스라고 여기겠다'는 인터뷰를 보시고 '보너스는 무슨 보너스냐. 죽기 살기로 던져야지'라고 한 마디 하셨다"고 전했다. 

10승 달성에 만족하지 말고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더 많은 승수를 쌓길 바라는 정현욱 코치의 진심이 담겨 있었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