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내가 아끼는 선수.." 갑자기 쓰러진 에릭센, 망연자실 끝내 눈물 흘린 감독

김가을 입력 2021. 06. 13. 11:00

기사 도구 모음

그 누구보다 가슴 졸였을 카스페르 휼만드 덴마크 축구대표팀 감독.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은 '휼만드 감독이 에릭센에 대한 질문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고 보도했다.

휼만드 감독은 "오늘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는 정말 힘든 저녁이었다. 결국은 가족과 친구다. 사실 감정이 격해져 힘든 시간이었다. 나는 우리 선수들을 칭찬한다. 자랑스럽다. 에릭센은 내가 아끼는 선수다. 솔직히 감정적으로 지쳤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그 누구보다 가슴 졸였을 카스페르 휼만드 덴마크 축구대표팀 감독. 끝내 눈물을 흘렸다.

아찔한 상황이 있었다. 덴마크 축구대표팀은 13일(한국시각) 핀란드와 유로2020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치렀다.

전반 43분이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갑작기 쓰러졌다. 에릭센은 스로인을 받는 과정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 없이 갑작스레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응급조치가 진행됐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다행히도 에릭센이 깨어났다. 덴마크 국립의료원에서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은 '휼만드 감독이 에릭센에 대한 질문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고 보도했다.

휼만드 감독은 "오늘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는 정말 힘든 저녁이었다. 결국은 가족과 친구다. 사실 감정이 격해져 힘든 시간이었다. 나는 우리 선수들을 칭찬한다. 자랑스럽다. 에릭센은 내가 아끼는 선수다. 솔직히 감정적으로 지쳤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잠시 중단된 뒤 재개됐다. 덴마크는 0대1로 패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