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현장에서 사건 목격한 덴마크 왕세자 "가장 중요한 것은 에릭센의 건강" 

서정환 입력 2021. 06. 13. 11:39

기사 도구 모음

덴마크 왕세자가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 밀란)의 사건현장을 목격했다.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B조 조별리그 1차전 핀란드와 경기 도중 쓰러졌다.

경기장에 덴마크의 프레데릭 왕세자와 마리 왕세자비가 관람을 하고 있었다.

프레데릭 왕세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에릭센의 건강이다. 굉장한 공포가 있었지만 선수들과 지원팀 합심해 한 생명을 살려낸 것은 감동적인 경험이었다"고 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덴마크 왕세자가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 밀란)의 사건현장을 목격했다.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B조 조별리그 1차전 핀란드와 경기 도중 쓰러졌다. 에릭센은 0-0으로 맞선 전반 42분 왼쪽 터치라인 부근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심정지가 온 에릭센은 심폐소생술 등 15분간 응급 처치를 받고 병원에 이송됐다. 경기는 중단됐다가 재개됐고, 핀란드가 1-0으로 이겼다. 

경기장에 덴마크의 프레데릭 왕세자와 마리 왕세자비가 관람을 하고 있었다. 프레데릭 왕세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에릭센의 건강이다. 굉장한 공포가 있었지만 선수들과 지원팀 합심해 한 생명을 살려낸 것은 감동적인 경험이었다”고 평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2021/06/11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