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한국 레바논]'손-황 콤비+송민규 출격' 벤투호, 최정예로 레바논 사냥

박찬준 입력 2021. 06. 13. 13:47 수정 2021. 06. 13. 14:17

기사 도구 모음

'손-황' 콤비가 다시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A대표팀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은 레바논전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최종예선행을 확정지었다.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9골차로 패할 경우 2위로 내려가지만, 이미 최종예선에 갈 수 있는 각조 2위 상위 5팀에 포함되는 것이 확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양=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5/

[고양=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손-황' 콤비가 다시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A대표팀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은 레바논전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최종예선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4승1무로 H조 선두에 있다.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9골차로 패할 경우 2위로 내려가지만, 이미 최종예선에 갈 수 있는 각조 2위 상위 5팀에 포함되는 것이 확정됐다.

무패-무실점 최종예선행을 노리는 벤투 감독은 최정예 멤버를 꾸렸다. 지난 스리랑카전에서 쉬었던 주력들을 대거 내보냈다. 최전방에 황의조(보르도)가 자리하고, 2선에 손흥민(토트넘)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송민규(포항)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나선다. 지난 스리랑카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송민규가 다시 기회를 받았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우영(알사드)이 포진한다. 포백은 홍 철(울산) 박지수(수원FC)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문환(LA FC)이 이루고, 골문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지킨다.

고양=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