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허삼영 감독, "원태인, 재능 뛰어난 만큼 체력 유지만 잘하면 경쟁력 충분" [오!쎈 대구]

손찬익 입력 2021. 06. 13. 14:53 수정 2021. 06. 13. 14:57

기사 도구 모음

"2회와 7회 선두 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한 걸 제외하면 완벽한 투구였다".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12일 대구 NC전을 되돌아보며 선발 원태인의 호투를 칭찬했다.

원태인은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4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13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허삼영 감독은 "원태인은 2회와 7회 선두 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한 걸 제외하면 완벽한 투구였다. 구위도 정상 궤도에 올라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척, 이대선 기자] 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4회말 2사 1,3루에서 삼성 원태인이 키움 서건창을 플라이로 처리하고 더그아웃으로 가고 있다. 2021.06.06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2회와 7회 선두 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한 걸 제외하면 완벽한 투구였다”.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12일 대구 NC전을 되돌아보며 선발 원태인의 호투를 칭찬했다. 원태인은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4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시즌 8승째.

13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허삼영 감독은 “원태인은 2회와 7회 선두 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한 걸 제외하면 완벽한 투구였다. 구위도 정상 궤도에 올라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의 특수성을 고려해 낮게 제구하다보니 반대로 높게 형성되는 경우가 많았다. 포수 강민호가 잘 조율한 덕분에 핀포인트를 잡고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허삼영 감독은 또 “뛰어난 재능을 가졌으니 체력 유지만 잘하면 충분히 경쟁력 있는 투수다. 지금보다 앞으로 더 잘해야 하는 선수”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박해민-호세 피렐라-구자욱-강민호-오재일-이원석-김헌곤-강한울-김상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