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에릭센 보호한 건 핀란드 팬이 던져준 국기.. 승부 뛰어넘은 인류애

김정용 기자 입력 2021. 06. 13. 16:30 수정 2021. 06. 14. 11:24

기사 도구 모음

유로 2020 경기 중 쓰러진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위해 상대팀 핀란드 서포터들이 보여준 따뜻한 행동이 경기 이튿날(현지시간 기준)까지 화제다.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핀란드를 상대로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진행하던 전반 42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경기가 벌어지지 앟을 때 핀란드 팬들이 "크리스티안"을 선창하고, 덴마크 팬들이 "에릭센"을 후창하며 함께 쾌유를 비는 모습도 화제를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유로 2020 경기 중 쓰러진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위해 상대팀 핀란드 서포터들이 보여준 따뜻한 행동이 경기 이튿날(현지시간 기준)까지 화제다.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핀란드를 상대로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진행하던 전반 42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응급처치를 받고 산소호흡기를 단 채 즉시 병원으로 이송된 에릭센은 위급한 고비를 넘기고 안정을 찾았다.


응급처치를 받는 에릭센의 모습을 미디어 노출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덴마크 선수들이 빙 둘러 가려줬는데, 이때 근처에 있던 핀란드 팬들이 국기를 던져줬다. 당시 영상과 사진에서는 흰색 천처럼 보였지만 다른 각도에서는 흰 바탕에 파랑 십자가가 그려진 핀란드 국기라는 걸 알 수 있다. 이 천 덕분에 에릭센을 잘 가려줄 수 있었다.


경기가 벌어지지 앟을 때 핀란드 팬들이 "크리스티안"을 선창하고, 덴마크 팬들이 "에릭센"을 후창하며 함께 쾌유를 비는 모습도 화제를 모았다.


동료들의 빠른 조치에 힘입어 에릭센은 고비를 일찍 넘기고 병원에서 회복 중이다.에릭센은 병원에서 동료들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난 괜찮으니 경기를 마저 치러도 된다"는 메시지를 전했고, 재개된 경기에서 핀란드가 1-0으로 승리했다. 


사진= 트위터 캡쳐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