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알고도 당할 뻔한 레바논산 침대, 결국 SON이 치웠다

서재원 기자 입력 2021. 06. 13. 17:00 수정 2021. 06. 13. 17:03

기사 도구 모음

레바논산 침대에 또 당할 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최종전에서 레바논에 2-1로 승리했다.

특히, 최근 4차례 레바논 원정(3무 1패)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한 이유도 침대 축구에 당했기 때문이다.

벤투호는 지난 2019년 11월 레바논을 상대로도 의도적 시간 끌기에 당하며 0-0으로 비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손흥민의 활약에 레바논도 침대축구를 멈췄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양, 서재원 기자] 레바논산 침대에 또 당할 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최종전에서 레바논에 2-1로 승리했다. 2차예선 무패(5승 1무, 승점 16)를 기록한 한국은 조 1위 최종예선행에 성공했다.

한국은 조 1위가 거의 확정적인 상황임에도 최정예로 나섰다. 황의조가 원톱에 섰고, 손흥민이 바로 밑에 배치돼 공격 진영을 자유롭게 움직였다. 송민규와 권창훈은 양 날개, 중원은 이재성과 정우영이 지켰다.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은 한국이지만, 득점은 레바논에서 먼저 나왔다. 전반 12분 김문환이 수비 진영에서 공을 빼앗긴 게 화근이 됐다. 모하마드 하이다르가 크로스 한 공이 하산 사드에게 연결됐고, 사드가 김영권을 앞에 두고 터닝 슈팅한 공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레바논은 승리를 지키면, 조 2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할 수 있는 희망이 있었다. 이후 의도적으로 수비 라인을 내렸고, 지키기 작전에 들어갔다.

중동 특유의 침대 축구. 레바논은 이후 충돌 상황이 있을 때마다, 의도적으로 시간을 끌었다. 침대 축구가 시작된 건 전반 27분 만이었고, 전반에만 시간끌기는 수차례 반복됐다.

한국은 과거에도 레바논산 침대에 몇 번이나 경험했다. 특히, 최근 4차례 레바논 원정(3무 1패)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한 이유도 침대 축구에 당했기 때문이다. 벤투호는 지난 2019년 11월 레바논을 상대로도 의도적 시간 끌기에 당하며 0-0으로 비겼다.

힘든 경기가 예상됐다. 하지만, 한국엔 손흥민이 있었다.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송민규의 헤더에 이은 마헤르 사브라의 자책골로 연결됐다.

1-1 동점. 이후 손흥민은 더욱 속도를 높였다. 후반 18분이 하이라이트였다. 하프라인 위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이 엄청난 돌파로 수비를 제꼈고, 적절한 타이밍에 패스를 찔렀다. 박스 안에서 남태희가 공을 잡아 수비를 제치는 과정에서 파울이 나왔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찍었다.

키커로 나선 이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고, 한국이 역전에 성공했다. A매치 20개월 만에 터진 손흥민의 득점이었다.

결국, 손흥민의 활약 속에 한국은 2-1 승리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레바논산 침대에 또 당할 뻔했지만, 손흥민이 직접 나서 한국을 위기에서 구했다고 볼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고양, 서재원 기자

제보> soccersjw@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