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英 가디언 감동 "골 넣고 에릭센 응원, 정말 멋진 손흥민"

박대성 기자 입력 2021. 06. 13. 18:00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한국 대표팀에서 득점한 뒤에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밀란) 쾌유를 바랐다.

영국 정론지 '가디언'은 "손흥민이 고양에서 페널티 킥을 성공한 뒤에 에릭센 쾌유를 바랐다. 루카쿠도 러시아전 득점 뒤에 중계 카메라에 에릭센 응원 메시지를 말했다. 정말 멋진 선수들"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 '이브닝스탠다드'도 "손흥민이 월드컵 아시아예선에서 득점 뒤에 에릭센에게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손흥민이 13일 레바논전 득점 뒤에 에릭센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하고 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한국 대표팀에서 득점한 뒤에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밀란) 쾌유를 바랐다. 중계 화면을 통해 응원 메시지를 전했는데, 영국 현지까지 전달됐다.

에릭센은 13일 새벽(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핀란드와 유럽축구선수연맹(UEFA) 유로2020 B조 조별리그 1차전 도중에 쓰러졌다. 전반 42분 스로인 상황에서 볼을 받으러 가던 중에 아무런 외부 충격 없이 혼자 쓰러졌다.

덴마크 동료들은 다급하게 현장 의료진을 불렀다. 의료진은 곧바로 에릭센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에릭센은 5분 동안 심정지 상태였는데, 의료진의 빠른 대처로 심각한 위기를 넘겼다.

중계 화면에는 덴마크 선수들과 팬들의 눈물이 보였다. 덴마크 선수들은 미디어 노출에 에릭센을 보호하기 위해 빙 둘러 가렸다. 핀란드 팬들도 자국의 큰 국기를 던져 심각했던 상황을 최대한 보호하는데 힘을 더했다.

유럽축구연맹 발표에 따르면, 에릭센은 의식을 회복했고 안정을 취했다. 에릭센은 병원에서 동료들에게 영상통화로 "난 괜찮으니 경기를 마무리해도 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소속 팀 인터밀란 단톡방에도 안심해도 된다고 알렸다.

갑작스런 에릭센 소식에 전 세계 축구계에서 힘을 보냈다. 인터밀란 동료인 로멜로 루카쿠는 러시아전 뒤에 충격과 슬픔의 감정을 말했다. 토트넘에서 호흡했던 해리 케인도 쾌유의 메시지를 보냈다.

손흥민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최종전에 출전했는데, 후반 19분 페널티 킥 뒤에 에릭센을 응원했다. 손가락으로 에릭센 등 번호 23번을 만들었고, 중계 카메라를 향해 "에릭센, 힘내, 사랑해"라고 말했다.

손흥민 세리머니는 곧바로 영국에 퍼졌다. 영국 정론지 '가디언'은 "손흥민이 고양에서 페널티 킥을 성공한 뒤에 에릭센 쾌유를 바랐다. 루카쿠도 러시아전 득점 뒤에 중계 카메라에 에릭센 응원 메시지를 말했다. 정말 멋진 선수들"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 '이브닝스탠다드'도 "손흥민이 월드컵 아시아예선에서 득점 뒤에 에릭센에게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고 알렸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제보 pds@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