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손흥민, '1억4200만파운드' 먹튀와 한솥밥 먹나

박찬준 입력 2021. 06. 13. 20:57

기사 도구 모음

필리페 쿠티뉴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복귀설이 다시 한번 점화됐다.

13일(한국시각) 스페인 스포르트는 '쿠티뉴의 에이전트 키아 주라브키안이 모든 EPL 팀과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그래도 EPL 시절 보여준 모습 덕분에 쿠티뉴에 관심을 갖는 팀들이 여전히 있다.

스포르트는 토트넘 뿐만 아니라 레스터시티, 아스널도 쿠티뉴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출처=FC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필리페 쿠티뉴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복귀설이 다시 한번 점화됐다.

13일(한국시각) 스페인 스포르트는 '쿠티뉴의 에이전트 키아 주라브키안이 모든 EPL 팀과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방식은 상관이 없었다. 임대 혹은 임대 후 이적 등 다양한 형태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르트에 따르면 맨유, 맨시티, 첼시 등은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EPL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평가받았던 쿠티뉴는 2018년 무려 1억4200만파운드에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쿠티뉴는 바르셀로나 적응에 실패했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으로 임대를 떠났지만, 그곳에서도 제 몫을 하지 못했다. 먹튀로 전락했다. 지난 시즌 부활의 가능성을 보였지만, 여전히 전력 외로 분류됐다.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바르셀로나는 여러차례 쿠티뉴를 시장에 내놨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쿠티뉴의 거취는 쉽게 결정되지 않았다. 그래도 EPL 시절 보여준 모습 덕분에 쿠티뉴에 관심을 갖는 팀들이 여전히 있다.

토트넘이 적극적이다. 토트넘은 손흥민, 해리 케인 등과 호흡을 맞출 대형 공격수가 필요하다. 가레스 베일을 지난 시즌 임대로 영입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스포르트는 토트넘 뿐만 아니라 레스터시티, 아스널도 쿠티뉴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