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엑스포츠뉴스

볼보이까지 챙기는 '주장'..든든함 갖춘 리더십

김정현 입력 2021. 06. 13. 21:00

기사 도구 모음

주장의 리더십을 발휘한 손흥민은 볼 보이들에게도 관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13일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최종전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역전 PK 골을 넣으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그 이후에도 볼 보이로 이날 경기를 도와준 고양시 능곡고등학교 축구부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고양, 김정현 기자] 주장의 리더십을 발휘한 손흥민은 볼 보이들에게도 관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13일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최종전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역전 PK 골을 넣으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주장인 손흥민은 선수들을 잘 이끌고 자신의 세 번째 최종예선 진출을 이끌었다. 이미 한국 나이로는 서른, 만 나이로도 29세인 그는 위에 김진현, 김영권 등 형들과 막내 정상빈과 송민규 등 어린 선수들, 그리고 강상우, 이기제처럼 처음 합류한 선수들을 잘 이끌었다. 

특히 막내급인 정상빈과 송민규에게 먼저 다가간 손흥민은 "상빈이가 불편한가 보다. 나한테 와서 말도 잘 못 거는 것 같다. 어려운 분위기가 싫어 상빈이와 (송)민규에게 먼저 다가가서 말도 걸어봤다. 귀여운 것 같다"면서 '선배미'를 과시했다. 

지난 스리랑카전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경기 후 센터서클에서 경기장을 찾아 준 팬들에게 인사를 한 뒤 "코로나19 방역 지침 때문에 팬 여러분께 가까이 다가가서 인사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며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우리 선수들을 대신해서 꼭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서 (코로나19로부터) 정상화돼서 꽉 찬 경기장에서 응원을 받으며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날 레바논전 이후에도 손흥민은 선수들과 함께 경기장 중앙에서 더운 날씨에도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그 후 선수들을 센터 서클에 불러 모아 이야기를 전달했다. 그는 "선수들이 정말 고맙다. 많이 뛴 선수들은 고생이 많았고 많이 못 뛴 선수들은 티를 안 내고 팀을 도와줘서 고맙다. 이런 팀의 주장을 맡아서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그 이후에도 볼 보이로 이날 경기를 도와준 고양시 능곡고등학교 축구부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관해 묻자 그는 "이런 경험은 그들에게 좋은 기회다. 그 때문에 보고 잘 배우라고 말해줬다"고 말했고 "볼 보이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들이 경기의 흐름을 바꿀 수도 있기 때문에 그 친구들에게 그런 부분을 조언해줬다"고 답했다. 

실력과 리더십을 모두 갖춘 주장으로서 면모를 보인 손흥민은 이제 휴식기를 보내고 다가오는 다음 시즌, 그리고 곧 진행될 최종예선 준비에 나선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고양, 박지영 기자, 김정현 기자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