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에릭센 사랑해!" 캡틴 SON 진심 메시지, 영국도 녹인 경의

김가을 입력 2021. 06. 13. 21:02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 향한 손흥민의 진심.

'캡틴' 손흥민이 쾌유를 바라며 진심을 전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이 득점 뒤 에릭센에게 따뜻한 경의를 표했다. 손흥민은 에릭센을 향해 사랑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 역시 '손흥민이 전 동료인 에릭센을 향하 진심 어린 경의를 표했다. 득점을 동료에게 바쳤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 향한 손흥민의 진심. 영국도 사르르 녹았다.

상황은 이렇다. 덴마크 축구대표팀은 13일(한국시각)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에서 핀란드와의 유로2020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치렀다. 전반 43분. 에릭센이 갑작기 쓰러졌다. 에릭센은 스로인을 받는 과정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 없이 갑작스레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응급조치가 진행됐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다행히도 에릭센이 깨어났다.

옛 동료의 아찔한 경험. '캡틴' 손흥민이 쾌유를 바라며 진심을 전했다. 그는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최종전에 선발로 나섰다. 그는 경기가 1-1로 팽팽하던 후반 중반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했다. 손흥민은 득점 직후 손가락으로 23을 만들었다. 카메라로 향해 큰 목소리로 "크리스티안, 힘내, 사랑해" 메시지를 전달했다.

경기 뒤 손흥민은 "스테이 스트롱, 아이 러브 유(Stay strong,I love you) 라고 했다. 연락을 했지만, 마음이 많이 불편했다. 자느라 경기는 보지 못했다. 일어나 소식을 들었는데, 마음이 불편했다. 같은 축구인이고 옛 동료라 걱정을 많이 했다. 매우 친했던 동료라 신경이 많이 쓰였다"고 말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이 득점 뒤 에릭센에게 따뜻한 경의를 표했다. 손흥민은 에릭센을 향해 사랑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 역시 '손흥민이 전 동료인 에릭센을 향하 진심 어린 경의를 표했다. 득점을 동료에게 바쳤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