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에릭센 회복 후 메시지 공개 "난 괜찮다, 빨리 돌아가고파"

박대성 기자 입력 2021. 06. 13. 22:35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밀란)이 동료들에게 했던 말이 알려졌다.

쥐세페 마로타 인터밀란 회장을 통해 알려졌는데, 에릭센은 "난 괜찮다, 곧 돌아가길 희망한다"라며 회복과 복귀를 바랐다.

'시엠프레인테르'는 "에릭센이 정말 빠르게 팀원들에게 연락했다. 괜찮다는 걸 안심시키기 위해서 였다. 인터밀란 구성원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인터밀란을 포함해 토트넘 동료들도 에릭센 쾌유를 바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에릭센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밀란)이 동료들에게 했던 말이 알려졌다. "괜찮다"며 다독였고, 조속한 복귀를 희망했다.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핀란드와 유럽축구선수연맹(UEFA) 유로2020 B조 조별리그 1차전 도중에 쓰러졌다. 전반 42분 스로인 상황에서 볼을 받으러 가던 중 아무런 외부 충격 없이 혼자 쓰러졌다.

덴마크 선수들은 다급하게 현장 의료진을 불렀다. 의료진은 곧바로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에릭센은 5분 동안 심정지 상태였는데, 의료진과 현장에서 빠른 판단과 대처로 심각한 위기를 넘겼다.

덴마크 선수들은 미디어 노출에 에릭센을 보호하기 위해 빙 둘러 가렸다. 핀란드 팬들도 자국의 큰 국기를 던져 심각했던 상황을 최대한 보호했다. 중계 화면에는 덴마크 선수들과 팬들의 눈물이 보였다.

덴마크축구협회 발표에 따르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덴마크축구협회는 "오늘 아침 우리는 에릭센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에릭센은 팀 동료들에게 인사를 했다. 현재 상태는 안정적이다. 추가 검사를 받기 위해 계속 병원에 입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탈리아 매체 '시엠프레인테르'가 에릭센이 인터밀란 단톡방에 했던 메시지를 보도했다. 쥐세페 마로타 인터밀란 회장을 통해 알려졌는데, 에릭센은 "난 괜찮다, 곧 돌아가길 희망한다"라며 회복과 복귀를 바랐다.

에릭센은 회복과 동시에 대표팀과 소속팀 동료들을 안심시켰다. '시엠프레인테르'는 "에릭센이 정말 빠르게 팀원들에게 연락했다. 괜찮다는 걸 안심시키기 위해서 였다. 인터밀란 구성원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인터밀란을 포함해 토트넘 동료들도 에릭센 쾌유를 바랐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은 "힘내 에릭센, 정말 사랑한다"고 응원했다. 전 세계 구단들도 에릭센을 응원하며 빠른 회복을 함께 응원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제보 pds@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