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한국

감히 SON 앞에서..'침대 축구' 레바논, 손흥민에게 혼쭐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입력 2021. 06. 14. 06:03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의 존재를 새삼 느낄 수 있었던 레바논전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 H조 최종전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후반 동점골에 관여한 데 이어 직접 역전골을 뽑아내며 레바논의 '침대 축구'를 쏙 들어가게 만들었다.

손흥민은 키커로 직접 나섰고, 시원하게 레바논의 골망을 가르면서 팀에 역전승을 선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손흥민의 존재를 새삼 느낄 수 있었던 레바논전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 H조 최종전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5승 1무(승점 16), 무패 행진 신바람을 불며 조 1위로 최종예선행을 확정지었다.

경기 전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 있는 한국이 레바논을 이길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전반전은 예상과 다르게 흘러갔다. 한국은 선제골을 허용하는 일격을 당했다. 전반 12분 역습 찬스를 내준 한국은 하산 알리사드에게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박스 중앙에 있던 하산 알리사드는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이어받아 김영권의 수비 견제에도 불구하고 낮은 슈팅을 시도했다. 이는 골대를 맞고 그대로 한국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미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최종예선 무대 티켓을 따 놓은 한국이었지만, 레바논이 먼저 골을 넣는 상황은 한국을 당황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7:3으로 전반전 볼 점유율에서 우위를 보이고도 한국은 급하게만 공격을 전개해나갔다. 측면에서 송민규와 손흥민이 공격 루트를 창출했지만, 마지막 마무리가 잘 안 됐던 이유기도 하다.

반면 레바논은 한 골 리드한 상황에서 곧바로 지키기 축구에 들어갔다. 충돌이 크지 않은 한국 선수들과의 몸싸움에 오버 액션을 취하며 노골적으로 시간을 끌었다. 주심이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서 레바논 선수들은 침대 축구를 몇 분 간격으로 계속 이어갔다.

벤투 감독이 항의해봐도 소용없었다. 자칫 레바논에 한국이 말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대한축구협회

그러나 한국에는 ‘월드클래스’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후반 동점골에 관여한 데 이어 직접 역전골을 뽑아내며 레바논의 ‘침대 축구’를 쏙 들어가게 만들었다.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5분, 손흥민은 문전 깊숙한 곳에 코너킥을 올렸다. 이는 송민규의 머리를 맞은 후 레바논 선수 몸 맞고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손흥민의 킥과 송민규의 헤더 능력이 주효했다.

이젠 역전골이 필요한 상황. 손흥민이 이타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며 판을 깔아줬다. 후반 20분 박스 중앙까지 드리블한 손흥민은 슈팅 기회를 엿보는 듯했다. 그러나 슈팅 욕심을 부리지 않고 자신보다 더 좋은 위치에 있던 남태희에게 공을 내줬다.

박스 우측면에서 공을 받은 남태희는 슈팅하려다 오른발로 한 번 접었고, 바로 이때 볼이 레바논의 우안 오우마리 오른손에 맞으며 한국은 페널티킥을 따냈다. 손흥민의 이타적인 플레이가 만들어낸 찬스인 셈. 손흥민은 키커로 직접 나섰고, 시원하게 레바논의 골망을 가르면서 팀에 역전승을 선물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레바논에선 더 이상의 시간 끌기 움직임은 나오지 않았다. 레바논의 자책골과 손흥민의 역전골이 나오지 않았다면 후반전에 그들의 ‘일단 드러눕기식’ 플레이는 여러차례 더 나왔을 확률이 크다. 손흥민의 발끝이 이를 막아세운 셈인 것이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