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위급했던 에릭센..덴마크 팀닥터 "심장소생술 펼치기 전 사망상태"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입력 2021. 06. 14. 08: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EPA연합뉴스


덴마크 축구대표팀의 팀닥터가 경기 도중 그라운드에 갑자기 쓰러진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밀란)의 위급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에릭센은 심장소생술을 하기 직전 ‘사망 상태’였다.

모르텐 보에센 덴마크 대표팀 팀닥터는 14일(한국시간) 외신과 인터뷰에서 “에릭센은 사망 상태였다. 심정지가 왔고, 우리는 심장소생술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에릭센은 지난 13일 덴마크 코펜하겐의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덴마크와 핀란드의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 42분께 그라운드에 갑자기 쓰러진 뒤 의식을 잃었다. 곧바로 의료진이 투입된 이후 가까스로 의식을 찾은 에릭센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팀 동료들에게 안부 인사를 보낼 만큼 상태가 호전됐다.

보에센은 “얼마나 사망 상황에 가까웠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재빠르게 제세동기를 사용했고, 에릭센은 살아났다”라며 “지금까지 검사 결과는 좋아 보인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설명 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덴마크 축구협회도 성명을 통해 “에릭센의 상태는 안정되고 있고 추가 검사를 위해 계속 입원해야 한다”라며 “오전에는 에릭센과 직접 대화도 나눴다. 팀 동료에게 안부 인사도 전했다. 모든 이들이 전해준 진심 어린 위로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카스퍼 휼만트 덴마크 대표팀 감독도 “에릭센이 자신이 쓰러진 상황을 대부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에릭센은 팀 동료들이 계속 경기를 치르는 것을 원했다. 자신보다 팀 동료와 가족들을 더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