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서울

경기 중 쓰러진 에릭센, 이미 사망 상태였다 "심장소생술로 살아나"

이용수 입력 2021. 06. 14. 10:07

기사 도구 모음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경기 중 심정지로 쓰러졌던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테르 밀란)이 심폐소생술을 받기 전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지난 13일 에릭센은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 핀란드와의 경기 중 전반 42분께 그라운드에서 쓰러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덴마크 대표팀 의료진이 쓰러진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위해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코펜하겐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경기 중 심정지로 쓰러졌던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테르 밀란)이 심폐소생술을 받기 전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모르텐 보에센 덴마크 축구대표팀 팀닥터는 14일 영국 ‘BBC’를 비롯한 복수의 외신을 통해 당시 에릭센의 상태를 설명했다. 보에센은 “에릭센은 사망 상태였다. 심정지가 왔고, 우리는 심장소생술을 실시했다”며 “얼마나 사망에 가까웠는지 정확히 알 순 없다. 다만 재빠르게 제세동기를 사용해 에릭센을 살렸다. 지금까지 검사 결과는 좋아 보인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설명을 듣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에릭센은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 핀란드와의 경기 중 전반 42분께 그라운드에서 쓰러졌다. 심정지가 왔던 그는 현장 스태프의 빠른 응급처치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

한편 덴마크축구협회는 성명을 통해 “에릭센의 상태는 안정되고 있고 추가 검사를 받기 위해 계속 입원해야 한다. 오전에는 에릭센과 직접 대화도 나눴다. 팀 동료에게 안부 인사도 전했다. 모든 이가 전해준 진심 어린 위로에 감사한다”라고 밝혔다.

에릭센이 쓰러진 이후 그의 동료들은 각 경기에서 세리머니를 통해 쾌유를 기원했다. 손흥민도 지난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레바논과의 최종전에서 득점 뒤 카메라를 향해 에릭센을 위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purin@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