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MK스포츠

'승부조작' 강동희 전 감독, KBL로부터 영구제명 재심의

안준철 입력 2021. 06. 14. 19:00

기사 도구 모음

승부조작으로 인해 KBL로부터 제명된 강동희(55) 전 원주 동부 감독이 재심의를 받는다.

KBL은 "15일 오전 10시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2013년 9월 6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으로 제명 처분을 받았던 강동희 전 감독에 대해 재심의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강동희 전 감독은 2013년 8월 프로농구 승부조작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징역 10월에 추징금 4700만 원을 선고받았다.

KBL은 곧바로 강동희 전 감독을 영구제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승부조작으로 인해 KBL로부터 제명된 강동희(55) 전 원주 동부 감독이 재심의를 받는다.

KBL은 "15일 오전 10시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2013년 9월 6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으로 제명 처분을 받았던 강동희 전 감독에 대해 재심의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강동희 전 감독은 2013년 8월 프로농구 승부조작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징역 10월에 추징금 47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최초 항소를 했지만, 이내 포기했고, 형이 확정됐다.

지난 2016년 프로야구 kt위즈 선수단 대상으로 프로스포츠 부정방지 교육 강사로 나섰던 강동희 전 감독. 사진=천정환 기자
강 전 감독은 2011년 2월과 2011년 3월에 걸쳐 치른 4경기에서 4700만 원을 받고 승부를 조작했다. 주전 대신 후보 선수들을 기용하는 방식을 썼다.

당시 한국 농구 레전드인 강동희 전 감독의 승부조작에 농구계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 KBL은 곧바로 강동희 전 감독을 영구제명했다. 영구제명은 KBL 최초였다.

출소 후 강동희 전 감독은 지난 2016년부터 프로스포츠 부정방지 교육 강사로 나서고 있고, 농구교실을 통해 유소년 농구 교육에 나섰다.

KBL 관계자는 “농구 원로, 프로구단 10개 감독들이 그 동안 반성하는 강 전 감독에 대해 선처를 호소해 이를 심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