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무리뉴는 케인도, 스털링도 아닌 '이 선수'에게 엄지를 치켜올렸다

박찬준 입력 2021. 06. 14. 21:00

기사 도구 모음

"필립스는 매우, 매우 잘했다."

이 경기에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캡틴' 해리 케인(토트넘)도, 결승골 득점자 라힘 스털링(맨시티)도 아닌 칼빈 필립스(리즈)였다.

영국 라디오 '토크스포츠'를 통해 유로 대회를 해설하는 무리뉴 감독은 "필립스는 지난 시즌 챔피언십에서 세계에서 가장 힘든 리그로 올라왔다"며 "그는 엄청난 능력을 과시했다. 물론 미드필더 파트너 데클란 라이스(웨스트햄)도 안정적이었지만 그는 훨씬 안정적이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필립스는 매우, 매우 잘했다."

조제 무리뉴 AS로마 감독의 극찬이었다. 잉글랜드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유로2020 D조 1차전에서 1대0으로 이겼다. 이 경기에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캡틴' 해리 케인(토트넘)도, 결승골 득점자 라힘 스털링(맨시티)도 아닌 칼빈 필립스(리즈)였다.

필립스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유로2020 D조 1차전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풀타임 뛰며 팀의 1대0 승리를 도왔다.

선발 출전 여부도 불투명해보였던 필립스는 91%의 패스 성공률(31/34), 3개의 태클, 4번의 '볼리커버리'를 기록했다. 후반 12분 스털링의 선제골까지 돕는 등 공수에 걸쳐 강력한 활약을 펼쳤다. 필립스 덕에 잉글랜드는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 마테오 코바시치(첼시), 마르셀로 브로조비치(인터 밀란)를 앞세운 크로아티아와의 중원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무실점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굉장한 활약이었다. 에너지, 헌신, 결단력 그리고 높은 수준의 경기를 선보였다. 이 경기의 최우수선수'라는 코멘트와 함께 잉글랜드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 9점을 매겼다. 케인은 7점, 스털링은 8.5점을 각각 받았다.

필립스의 활약은 당연히 미드필더 출신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독일의 2014년 월드컵 우승 주역 메수트 외질(페네르바체)와 전 네덜란드 국가대표 출신 나이젤 데 용은 중원을 지배하고 공수를 연결하는 필립스의 '야수'같은 모습에 엄지를 들었다.

영국 라디오 '토크스포츠'를 통해 유로 대회를 해설하는 무리뉴 감독은 "필립스는 지난 시즌 챔피언십에서 세계에서 가장 힘든 리그로 올라왔다"며 "그는 엄청난 능력을 과시했다. 물론 미드필더 파트너 데클란 라이스(웨스트햄)도 안정적이었지만 그는 훨씬 안정적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높은 위치에서 압박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다. 빌드업 과정에서 패스 미스가 있었나 싶다"며 "그는 매우 매우 훌륭했다. 이런 큰 대회에서 대단한 활약을 펼쳤다"고 극찬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