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습관의 무서움' 또 코에 손을 갖다 댄 뢰브 獨 감독

윤진만 입력 2021. 06. 16. 11:18

기사 도구 모음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이 프랑스와의 유로2020 조별리그 첫 경기 도중 선보인 행동 하나가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뢰브 감독은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F조 1차전 후반 14분쯤, 벤치에 앉아 경기장을 응시하며 오른손 검지와 중지를 붙인 채 코 아래에 갖다 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이 프랑스와의 유로2020 조별리그 첫 경기 도중 선보인 행동 하나가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뢰브 감독은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F조 1차전 후반 14분쯤, 벤치에 앉아 경기장을 응시하며 오른손 검지와 중지를 붙인 채 코 아래에 갖다 댔다. 손가락 끝 냄새를 맡을 때 주로 하는 행동.

마츠 훔멜스(도르트문트)의 자책골로 팀이 0-1로 끌려가던 시점이라 초조한 마음에 저도 모르게 손을 인중 부근에 가져갔을 수 있지만, 뢰브 감독의 과거 이력 때문에 이 행동은 관심을 끌었다.

뢰브 감독은 유로2016에서 바지 안에 넣었던 손을 코에 갖다대는 유명한 '짤'을 탄생시켰던 인물이다.

영상을 지켜본 팬들은 "뢰브가 돌아왔구나" "누가 뢰브한테 수백만명이 경기를 시청하고 있다고 좀 말해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경기에서 독일은 그대로 0대1로 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독일은 20일과 24일 각각 포르투갈, 헝가리를 상대로 연승을 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한편, 2006년부터 전차군단을 이끈 뢰브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15년만에 독일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후임은 한지 플릭 전 바이에른 뮌헨 감독으로 결정 났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