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베트남 영웅' 박항서 감독 "최종 예선 한국은 안만나는 게 좋겠죠"

김용 입력 2021. 06. 16. 17:41 수정 2021. 06. 16. 17:46

기사 도구 모음

"한국과는 안만나는 게 좋지 않겠나. 하하."

아랍에미리트에 머물고 있는 박 감독은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이 최대 과제였다. 아랍에미리트전에서 초반 대량 실점을 한 건 아쉽지만, 운이 좋게 목표를 달성했다. 이제 우리부다 한 수 위의 팀들과 어떻게 경쟁할 수 있겠나 고민이 생긴다. 다시 도전해야 할 시간이 왔다. 베트남 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많이 응원해주셨다는 얘기를 들었다. 국민들, 축구팬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한국과는 안만나는 게 좋지 않겠나. 하하."

베트남 축구의 역사적 순간을 만든 박항서 감독이 벅찬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6일(한국시각) 열린 아랍에미리트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최종전에서 2대3으로 패했다. 하지만 조 2위 와일드카드 경쟁을 하던 요르단이 이 경기 전 호주에 패하며 베트남은 조 2위로 최종 예선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초로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에 진출하는 순간이었다. 베트남 감독으로 부임 후 동남아 지역 대회를 석권하던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를 한 단계 더 높은 곳에 올려놓으며 영웅이 됐다.

물론, 쉽지는 않다. 한국, 베트남 등 아시아 최고의 축구팀 12개 국가가 최종 예선에서 만난다. 이 중 4.5개팀만 월드컵에 진출하는 영광을 누린다. 최종 예선 첫 진출인 베트남이 당장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그래도 처음 아시아 최고 레벨 팀들과 경쟁을 한다는 자체로도 베트남에는 큰 의미다.

아랍에미리트에 머물고 있는 박 감독은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이 최대 과제였다. 아랍에미리트전에서 초반 대량 실점을 한 건 아쉽지만, 운이 좋게 목표를 달성했다. 이제 우리부다 한 수 위의 팀들과 어떻게 경쟁할 수 있겠나 고민이 생긴다. 다시 도전해야 할 시간이 왔다. 베트남 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많이 응원해주셨다는 얘기를 들었다. 국민들, 축구팬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지난 12일 말레이시아전에서 승리한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제가 베트남에서 해야 할 일은거기까지일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해 사퇴설에 휩싸였다. 이에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오해였다고 한 박 감독이었는데, 이날 자리에서도 "털고 갈 문제도 아니다. 갑자기 왜 그렇게 얘기했느냐 궁금증이 많으신 것 같은데, 최종 예선 진출이라는 최대 목표를 앞두고 많은 것을 함축해 한 얘기였다. 우리가 늘 동남아 지역에서는 성적이 났지만, 탈 동남아를 하기 위해서 이번 예선이 중요했다. 나는 내년까지 베트남과 계약이 돼있다. 계약은 약속이고,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종 예선은 12개팀이 6개씩 2개조로 나뉜다. 각 조 1, 2위팀은 월드컵 진출 확정이고 3위팀들이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베트남은 한국과 한 조가 될 수도 있다. 만약 한국과 베트남이 맞붙으면 팬들 입장에서는 매우 흥미로운 시나리오가 된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최종 예선은 레벨이 다르다. 나는 겪어봐서 안다. 선수들에게도 설명을 했다. 솔직히 얘기하면 고민이 많다. 망신당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다만, 선수들에게는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한국과는 안만나는 게 좋을 것 같다. 부담스럽다. 하하. 만약 만나게 되면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하겠다. 하지만 부담스럽다. 이 걸로 답변을 대신하겠다. 감독 레벨도 그렇고, 팀 랭킹도 상대가 되나. 붙게 되면 영광이다. 도전해보는 것이다. 내 조국과 경기를 하면 사람들은 관심을 갖겠지만, 부담스러운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마지막으로 최근 세상을 떠난 2002 한-일 월드컵 제자 고 유상철 감독에 대해 "할 일이 많은데 마음이 아프다. 작년 한국에서 만났고, 베트남이 오기 전 통화하니 호전이 됐다고 해 가뻤다. 개인적으로 고교 후배이기도 하다. 여러 생각이 떠오른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