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고척 브리핑]LG 선발 이민호에서 이상영으로 바꾼 급박했던 이유 "이민호 장염에 몸살"

권인하 입력 2021. 06. 16. 17:42 수정 2021. 06. 16. 21:05

기사 도구 모음

LG 트윈스 선발 투수가 이민호에서 이상영으로 갑자기 바뀐 건 이민호의 갑작스런 장염과 몸살에 의한 것이었다.

LG는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서 4대2의 역전승을 거둔 뒤 16일 선발 투수로 이상영을 예고했다.

류 갑독은 "이 상태에서 이민호를 그대로 선발 예고할 경우 만약 이민호가 던질 수 없을 땐 우완 투수로 선발을 내야하는데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갑자기 이상영으로 예고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전날의 상황을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LG 선발투수 이민호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6.10/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 선발 투수가 이민호에서 이상영으로 갑자기 바뀐 건 이민호의 갑작스런 장염과 몸살에 의한 것이었다.

LG는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서 4대2의 역전승을 거둔 뒤 16일 선발 투수로 이상영을 예고했다. 당초 로테이션이라면 이민호가 나올 차례. 이민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이었다.

LG 류지현 감독은 16일 경기전 이민호의 상태에 대해 브리핑을 했다. 류 감독은 "어제(15일) 훈련을 하는 과정에서 컨디션이 좋지 않아 열을 쟀더니 섭씨 37도가 넘었다. 장염 증세도 있었다"라고 했다. 병원에 갔으나 열이 높아 진료를 받지 못하고 숙소에서 휴식을 했다고.

류 갑독은 "이 상태에서 이민호를 그대로 선발 예고할 경우 만약 이민호가 던질 수 없을 땐 우완 투수로 선발을 내야하는데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갑자기 이상영으로 예고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전날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민호는 이날도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을 갔다고. 류 감독은 "장염에 몸살이 겹친 게 아닌가 싶다"라고 했다.

이상영이 오래 던지지는 못하기에 2군에서 배재준을 콜업했다. 배재준을 올리면서 야수인 이주형이 1군에서 제외됐다.

한편 전날 백신 엔트리로 제외됐던 채은성이 다시 1군에 복귀했고, 신민재가 다시 2군으로 내려갔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