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광주승장]"19세 이의리의 완벽한 하루" 윌리엄스 감독도 '기쁨 충만'

김영록 입력 2021. 06. 16. 23:11

기사 도구 모음

이의리의 생애 첫 태극마크와 생일, 승리투가 하나로 뭉친 하루였다.

특히 '특급루키' 이의리가 5⅔이닝 1안타 무실점 10K의 완벽투를 펼치며 팀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맷 윌리엄스 감독도 "선발 이의리가 매우 좋은 투구를 펼치며 승리의 밑거름이 됐다. 오늘 대표팀 발탁과 자신의 생일, 승리투수까지 되면서 전체적으로 모든 게 완벽한 하루를 만들었다"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가 16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6회초 KIA 이의리가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6.16/

[광주=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의리의 생애 첫 태극마크와 생일, 승리투가 하나로 뭉친 하루였다.

KIA 타이거즈는 16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2대0으로 승리, 1차전 패배를 설욕했다.

특히 '특급루키' 이의리가 5⅔이닝 1안타 무실점 10K의 완벽투를 펼치며 팀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2타점의 주인공은 최원준과 김선빈이다. 신인 박민도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에 공헌했다. 이승재를 비롯해 '필승조' 박준표-장현식-정해영도 각각 1이닝씩 맡아 실점없이 SSG의 '최신맥주' 타선을 꽁꽁 틀어막았다.

맷 윌리엄스 감독도 "선발 이의리가 매우 좋은 투구를 펼치며 승리의 밑거름이 됐다. 오늘 대표팀 발탁과 자신의 생일, 승리투수까지 되면서 전체적으로 모든 게 완벽한 하루를 만들었다"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불펜도 호투하며 무실점으로 잘 막아줬다. 타선은 4회 2사 이후 집중력을 발휘해 2점을 뽑아냈다"며 선수단 전체를 치하했다.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가 16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3회초 수비를 마친 KIA 이의리가 미소를 짓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6.16/


광주=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