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LG만 할 수 있는 승리 공식. 약한 타격 보강보다 최강 마운드를 더 강하게[고척 리포트]

권인하 입력 2021. 06. 17. 06:54

기사 도구 모음

LG 트윈스의 약점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LG가 지금까지 1위 싸움을 할 수 있는 이유는 마운드 덕분이다.

현재 LG의 상황에선 타격 좋은 선수가 안타 하나를 더 치는 것보다 좋은 수비로 실점을 막는 게 팀이 승리하는데 더 도움이 된다는 판단이다.

LG도 약점인 타격을 보완하기 보다 장점인 수비를 강화해서 이길 확률을 높이는 전략을 쓰고 있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LG와 키움 경기. 5회말 1사 2, 3루. 이정후를 고의사구로 거르고 박병호를 선택한 LG. 박병호의 강습타구를 3루수 김민성이 잡아 병살 처리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15/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의 약점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타격이다. 팀타율 2할4푼8리는 한화 이글스(0.241)에게만 앞서는 전체 9위다. 1위인 KT 위즈(0.279)와 3푼이나 차이가 난다.

LG가 지금까지 1위 싸움을 할 수 있는 이유는 마운드 덕분이다. 평균자책점 3.68로 유일한 3점대의 독보적 1위다.

이렇게 투-타의 밸런스가 크게 차이날 때 라인업을 짜는데 있어 고민을 할 수밖에 없다. 공격을 강화하기 위해 수비력이 떨어지는 선수를 기용해야 할지 아니면 장점인 수비를 강화해야할지 고민을 할 수밖에 없다.

현재 LG의 라인업을 보면 시즌 초반과 크게 다르지 않다. 주전들이 대부분 선발로 출전한다. 김민성(0.210)이나 정주현(0.221) 등 타격 성적이 떨어지는 선수가 있지만 여전히 주전 자리를 꿰차고 있다.

LG 류지현 감독의 선택은 장점을 살리는 것이었다. 즉 타격보다는 현재 좋은 마운드를 받쳐주기 위해 수비를 강화하는 것.

류 감독은 "지금 시점에서 우리 팀은 투수진에 의해 경기를 하는 상황이다. 이럴 때 다른 카드를 써서 혼란을 주면 안되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수비가 좋은 선수들을 굳이 바꿔서 수비의 안정감을 흐트리지 않겠다는 뜻이다.

이주형이나 이영빈 등 타격에 재능이 있는 선수들을 쓰지 않는 것도 이 때문. 현재 LG의 상황에선 타격 좋은 선수가 안타 하나를 더 치는 것보다 좋은 수비로 실점을 막는 게 팀이 승리하는데 더 도움이 된다는 판단이다.

류 감독은 15일 키움전에서 김민성의 수비를 칭찬했다. LG가 4대2의 역전승을 하는데 5회말 김민성의 수비 하나가 큰 역할을 했다는 것. 당시 5회말은 LG가 0-2로 뒤지고 있었다. 서건창의 안타와 박동원의 2루타로 1사 2,3루의 위기가 왔다. 추가 실점을 할 경우 경기 흐름이 완전히 키움으로 넘어갈 수 있는 상황. 류 감독은 3번 이정후를 고의4구로 걸러 만루작전을 썼다. 그리고 4번 박병호의 3루 라인을 타는 강습 타구를 김민성이 동물적 감각으로 공을 잡아내고서 3루를 직접 밟고 1루로 던져 병살을 성공시켰다.

류 감독은 "김민성이 병살로 연결하지 못했다면 게임이 상대방으로 넘어갔을 것이다. 그러면 불펜 운영도 달라졌을 것이다"라며 "그 수비 하나가 컸다"라고 했다.

또 "정주현의 경우도 타격이 초반보다 떨어져있긴 하지만 내외야에 연결되는 부분이 매끄럽다"며 "지금 시점에서 변화를 주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야구는 점수를 내야 이길 수 있다. 아무리 무실점으로 막아도 점수를 내지 못하면 무승부밖에 안된다. 하지만 승리를 위해선 상대에게 점수를 주지 않는 게 더 중요하다. 일단 막아야 승리의 기회가 온다. '야구는 투수 놀음'이라고 하는 것도 그만큼 수비의 중요성을 얘기하는 것. LG도 약점인 타격을 보완하기 보다 장점인 수비를 강화해서 이길 확률을 높이는 전략을 쓰고 있는 것이다. 활발한 타격이 나오지 않아 답답한 팬들도 있겠지만 LG는 승리를 위한 최선의 방법을 쓰고 있는 셈이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