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SON 재계약, 대출이 문제였다..2754억 상환"

서재원 기자 입력 2021. 06. 19. 11:50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가 1억 7500만 파운드(약 2754억 원)의 대출금을 상환했다.

글로벌 스포츠 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은 17일(한국시간) "토트넘이 1억 7500만 파운드의 대출을 상환해 손흥민과 새 계약을 완료할 수 있는 위치에 놓였다"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토트넘이 최근 대출금을 상환하면서 모든 제약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토트넘 홋스퍼는 코로나19 대출로 인해 손흥민과 재계약 협상을 중단했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1억 7500만 파운드(약 2754억 원)의 대출금을 상환했다.

글로벌 스포츠 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은 17일(한국시간) “토트넘이 1억 7500만 파운드의 대출을 상환해 손흥민과 새 계약을 완료할 수 있는 위치에 놓였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을 이유로 뱅크 오브 잉글랜드(영국중앙은행)로부터 1억 7500만 파운드를 대출했다.

토트넘의 대출 조건도 있었다. 해당 금액을 선수 영입에 사용하지 않을 것, 선수들 보너스에 제한을 둘 것, 고주급 계약에 제한을 둘 것 등이었다.

손흥민의 재계약 협상이 중단된 것도 이 때문이었다. 토트넘은 시즌 초부터 손흥민과 대화를 나눴지만, 대출을 받은 시점부터 협상을 중단했다.

하지만, 토트넘이 최근 대출금을 상환하면서 모든 제약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토트넘은 중앙은행이 조직한 사모펀드를 활용해 2억 5천만 파운드를 모금했고, 단기 부채를 장기재융자로 전환했다.

손흥민과 재계약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디 애슬레틱은에 따르면, 토트넘과 손흥민은 이미 지난해 10월 어느 정도의 합의를 이루어냈다. 때문에, 계약 마무리와 발표까진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제보> soccersjw@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