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스1

김가영 vs 스롱 피아비, LPBA 개막전 결승전서 맞대결

안영준 기자 입력 2021. 06. 19. 21:13

기사 도구 모음

'당구 여제' 김가영(신한금융투자)과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가 개막전 결승에서 만난다.

김가영은 결승서 맞대결하는 스롱에 대해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선수다. LPBA에서는 첫 맞대결인데, 기대가 된다.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결승전 승리를 위해 가장 필요한 점이 무엇이겠느냐는 질문에는 "멘탈과 기량이다. 아무래도 스롱보다는 내가 조금 더 대회 경험이 많기 때문에 LPBA에서는 멘탈적으로 나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오후 2시 결승전
김가영과 스롱 피아비가 LPBA 개막전 결승에서 만난다.(LPBA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당구 여제' 김가영(신한금융투자)과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가 개막전 결승에서 만난다.

2020-21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결승 대진이 완성됐다. 김가영과 스롱이 결승에서 격돌한다. 두 선수의 첫 LPBA 맞대결이다.

19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1-22 개막전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4강전에서, 김가영은 김민아(NH농협카드)를 2-1(7-11 11-3, 9-3), 스롱은 김세연(휴온스)을 2-0(11-7 11-5)으로 각각 꺾고 결승에 올랐다.

김가영은 결승서 맞대결하는 스롱에 대해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선수다. LPBA에서는 첫 맞대결인데, 기대가 된다.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결승전 승리를 위해 가장 필요한 점이 무엇이겠느냐는 질문에는 “멘탈과 기량이다. 아무래도 스롱보다는 내가 조금 더 대회 경험이 많기 때문에 LPBA에서는 멘탈적으로 나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롱은 "첫 결승전이다. 결승에서 (김)가영언니가 잘 치면 어쩔 수 없겠지만, 나를 응원해주시는 팬들과 캄보디아에 있는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해서 승리하고 트로피를 들어올리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김가영과 스롱의 결승전은 20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PBA&GOLF, SBS 스포츠, MBC스포츠플러스에서 TV 생중계 진행되며 유튜브(PBA TV) 인터넷 중계로도 시청할 수 있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