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어메이징 36세' 호날두 수비→공격 17초 완성+수비 농락, 독일 징크스 깼다

김가을 입력 2021. 06. 20. 01:49 수정 2021. 06. 20. 15:08

기사 도구 모음

독일 징크스는 없었다.

포르투갈은 독일전 4연패 중.

상대의 코너킥을 막아낸 포르투갈은 페르난데스-조타로 이어진 패스를 호날두의 득점으로 완성했다.

특히 호날두는 상대 공격을 막아낸 뒤 엄청난 스피드로 독일 진영까지 달려 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EPA-AFP POOL 연합뉴스
사진=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독일 징크스는 없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발끝을 번뜩였다.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이끄는 포르투갈은 20일(한국시각) 독일 바이에른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독일과 유로2020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치른다.

미리보는 결승전이었다. 홈팀 독일은 유로 최다 우승팀(3회)이다. 포르투갈은 직전 대회 우승팀. 이번 대회 '디펜딩 챔피언' 타이틀로 출전했다.

최강 두 팀의 대결. 최근 분위기는 포르투갈이 조금 더 좋았다. 포르투갈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직전 경기에서도 헝가리를 3대0으로 완파했다. 다만, 변수는 있었다. 포르투갈은 독일전 4연패 중. 2006년 독일월드컵(1대3), 유로2008(2대3), 유로2012(0대1), 2014년 브라질월드컵(0대4)에서 줄줄이 패했다. '특급 공격수' 호날두의 침묵이 아쉬웠다. 호날두는 4경기 모두 출전했지만,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호날두의 다섯 번째 도전. 이번에는 달랐다. 그는 독일을 상대로 강력한 선제골을 꽂아 넣었다.

전반 15분까지 잔뜩 웅크리던 포르투갈. 발톱을 드러냈다. 단 한 번의 역습으로 득점을 완성했다. 상대의 코너킥을 막아낸 포르투갈은 페르난데스-조타로 이어진 패스를 호날두의 득점으로 완성했다. 특히 호날두는 상대 공격을 막아낸 뒤 엄청난 스피드로 독일 진영까지 달려 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ITV의 보도에 따르면 단 17초 만에 완성된 카운터어택이었다. 호날두는 유로 12호골이자 A매치 107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분위기를 탄 호날두는 '미친 개인기'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전반 21분 독일의 안토니오 뤼디거와 토니 크로스를 당황케하는 '노룩 패스'를 선보였다.

한편, 전반은 독일이 2-1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전반 35분과 39분 포르투갈의 연속 자책골로 분위기를 내줬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