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경기 중 의식 불명→퇴원' 에릭센, 덴마크 대표팀 훈련장 깜짝 방문

반진혁 기자 입력 2021. 06. 20. 02:17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퇴원 후 대표팀 동료들을 찾아갔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20일(한국시간) "에릭센은 병원 퇴원 후 덴마크 대표팀을 깜짝 방문해 동료들을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에릭센이 올 줄 몰랐다. 그가 왔을 때 모든 훈련을 중단했다. 다시 볼 수 있어 너무 좋았다. 팀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줬다"는 덴마크 대표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노르가르의 언급을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퇴원 후 대표팀 동료들을 찾아갔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20일(한국시간) "에릭센은 병원 퇴원 후 덴마크 대표팀을 깜짝 방문해 동료들을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에릭센이 올 줄 몰랐다. 그가 왔을 때 모든 훈련을 중단했다. 다시 볼 수 있어 너무 좋았다. 팀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줬다"는 덴마크 대표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노르가르의 언급을 덧붙였다.

에릭센은 지난 13일 오전 1시 덴마크와 핀란드의 유로 2020 B조 예선 1차전 전반 44분 경 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쓰러졌고 의식을 잃었다.

의료진이 급히 투입해 응급 조치를 취했지만, 에릭센의 의식은 좀처럼 돌아오지 않았고 병원으로 후송되면서 경기는 중단 후 다시 치러지기도 했다.

이후 에릭센이 의식이 돌아왔다는 소식이 들렸고, 치료를 받으면서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릭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전 세계에서 온 안부 메시지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병원에서 몇 가지 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난 괜찮다"며 몸 상태를 밝히기도 했다.

몸 상태가 호전된 에릭센은 병원에서 퇴원했다. 이후 덴마크 대표팀 훈련장으로 향했고, 동료들을 찾았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