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유로 리뷰] '공격력 폭발' 독일, 포르투갈에 4-2 역전승

김정용 기자 입력 2021. 06. 20. 02:5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빈 고젠스(독일).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독일이 포르투갈에 대역전승을 거두며 '죽음의 조'에서 첫 승을 올렸다.


20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유로 2020 F조 2차전을 치른 독일이 포르투갈에 4-2로 승리했다.


독일과 포르투갈 모두 1승 1패로 승점 3점 동률을 이뤘다. 앞선 F조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둔 프랑스가 1승 1무로 조 선두에 올랐다. 헝가리는 1무 1패로 조 최하위다.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원톱과 디오구 조타, 베르나르두 실바를 공격에 배치했다. 미드필더는 윌리엄 카르발류, 브루누 페르난데스 뒤에 다닐루 페레이라가 배치된 역삼각형 형태였다. 포백은 하파엘 게레이루, 후벵 디아스, 페페, 넬송 세메두로 구성됐고 골키퍼는 후이 파트리시우였다.


독일은 세르주 그나브리 뒤에 카이 하베르츠, 토마스 뮐러를 배치했다.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 일카이 귄도안의 좌우에는 로빈 고젠스와 요슈아 키미히가 윙백으로 포진했다. 스리백은 안토니오 뤼디거, 마츠 훔멜스, 마티아스 긴터였고 골키퍼는 마누엘 노이어였다.


경기 초반 독일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전반 6분 크로스를 받은 고젠스가 몸을 날려 멋진 골을 터뜨렸지만, 발을 대지 못한 그나브리가 오히려 오프사이드에 걸리며 끝에 취소됐다. 전반 10분 독일이 전방 압박으로 공을 따냈고, 하베르츠의 왼발 중거리 슛을 파트리시우가 겨우 쳐냈다. 12분에는 고젠스가 컷백 상황에서 내준 공을 받은 크로스가 결정적인 슛을 날렸는데 수비수에게 맞았다.


얻어맞던 포르투갈은 전반 15분 단 한 번의 역습을 호날두가 마무리하며 앞서 나갔다. 독일의 코너킥을 호날두가 막아냈고, 역습 상황에서 실바의 대각선 패스를 조타가 받아내 노이어 골키퍼까지 끌어내고 옆으로 내줬다. 호날두가 발만 대서 마무리했다. 유로 사상 최다골 기록을 12골로 늘렸다.


전반 18분 고젠스의 강슛을 파트리시우가 막아냈다.


전반 22분 신이 난 호날두가 멋진 노룩 패스를 연결했고, 조타의 슛은 수비수에게 맞았다. 흐른 공을 노이어가 걷어내고 포르투갈이 또 코너킥 기회를 잡았는데, 디아스의 머리에 연결됐으나 빗나갔다.


포르투갈의 역습 위협에도 불구하고 슛 기회는 더 많이 잡아가던 독일이 결국 동점골을 따냈다. 전반 35분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 온 크로스를 고젠스가 발리킥으로 떨어뜨렸고, 문전 쇄도한 하베르츠를 막다가 디아스가 자책골을 넣었다.


독일이 4분 뒤 역전했다. 이번엔 왼쪽 측면에서 시작됐다. 뤼디거의 전진 패스, 고젠스의 백 패스, 뮐러가 찍어 차 준 패스에 이어 흘러나가는 공을 뮐러가 문전으로 돌려 보냈고, 게레이루의 몸에 맞으며 자책골이 됐다.


독일은 그 뒤에도 고젠스의 폭발적인 공격 가담을 수시로 활용했고, 포르투갈은 이 공격을 막은 뒤 위협적인 속공으로 응수하는 양상이 반복됐다. 전반 추가시간 스루 패스를 받은 그나브리가 드리블로 돌진한 뒤 날린 왼발 슛이 선방에 막혔다.


포르투갈이 심각한 수비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실바를 빼고 활동량 많은 헤나투 산체스를 투입했다.


후반 6분 마침내 독일 선수의 첫 골이자 독일의 쐐기골이 나왔다. 뮐러의 스루 패스를 받아 고젠스가 왼쪽 측면을 또 뚫어냈고, 낮고 빠른 크로스를 하베르츠가 이번엔 자기 발로 마무리했다.


후반 9분 호날두가 다소 먼 거리에서 날린 프리킥이 위로 떴다. 포르투갈은 후반 13분 카르발류를 빼고 하파 실바를 투입했다.


후반 16분 고젠스는 아예 직접 골을 터뜨렸다. 키미히가 크로스를 올렸을 때 파포스트 쪽에서 노마크 상태로 점프한 고젠스가 헤딩골을 터뜨렸다.


독일은 승리를 확신하고 후반 17분 고젠스, 훔멜스를 빼며 마르첼 할슈텐베르크와 엠레 찬을 투입했다. 포르투갈은 페르난데스를 빼고 주앙 무티뉴를 투입했다.


포르투갈은 후반 22분 교체 효과를 보며 추격의 희망을 살렸다. 무티뉴가 올린 프리킥을 호날두가 문전으로 다시 연결했고, 발만 대면 되는 공을 조타가 마무리했다.


수세에 몰리자, 후반 28분 독일은 하베르츠와 귄도안을 빼고 레온 고레츠카, 니클라스 쥘레를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후반 34분 산체스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골대를 강타했다. 후반 38분에는 고레츠카가 위협적인 중거리 슛을 날렸다. 후반 38분 조타가 빠지고 안드레 실바가 투입됐다. 이후 독일은 그나브리를 빼고 자네로 마지막 교체를 했다.


독일이 경기 막판 공세에 집중했지만 결국 만회골을 더 넣지 못했다. 독일이 대회 첫 승을 거두며 죽음의 조에 짙은 안개를 불러왔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