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인천 리뷰]1-14 대패에도 웃었던 SSG, 이번엔 LG에 7대4 역전승으로 웃었다. LG 6연승 저지

권인하 입력 2021. 06. 23. 21:40

기사 도구 모음

SK 와이번스가 전날의 대패를 설욕했다.

SSG는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서 5회말 타자 일순하며 대거 6득점해 7대4의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1대14의 대패를 했음에도 SSG는 전혀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LG 선발 이민호가 4회까지 1안타, 4사구 3개 무실점으로 호투를 하고 있었기에 6연승이 가능해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LG와 SSG 경기. 5회말 1사 1, 2루 최주환이 1타점 안타를 치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23/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SK 와이번스가 전날의 대패를 설욕했다.

SSG는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서 5회말 타자 일순하며 대거 6득점해 7대4의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1대14의 대패를 했음에도 SSG는 전혀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9회초 김강민의 투수 데뷔전으로 인해 오히려 분위기가 밝았다. 경기전엔 야수들이 타격 연습을 하면서도 다음엔 자기가 투수로 나가겠다고 자청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래서일까 초반 실점을 하고 끌려갔지만 한번의 기회에서 뒤집는 엄청난 화력을 뽐낼 수 있었다.

초반 기세는 LG였다. LG는 1회초 2사후 김현수의 내야안타에 이어 채은성의 중월 선제 투런포로 2-0으로 앞섰다. 5회초에도 3루수 김찬형의 실책을 틈타 2점을 더 뽑아 4-0으로 앞섰다.

LG 선발 이민호가 4회까지 1안타, 4사구 3개 무실점으로 호투를 하고 있었기에 6연승이 가능해 보였다.

하지만 SSG는 5회말의 기회에서 빅이닝을 만들어냈다. 선두 이흥련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1사 2루서 1번 최지훈의 좌중간 2루타로 첫 점수를 뽑아낸 SSG는 이어 2번 제이미 로맥의 좌월 투런포가 터져 3-4, 1점차로 쫓았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3번 추신수의 볼넷과 4번 김찬형의 몸에 맞는볼로 다시 1,2루를 만들었고 5번 최주환은 바뀐 투수 이정용을 공략해 우전안타로 4-4 동점까지 만들었다.

6번 정의윤의 3루수앞 땅볼이 병살로 이어지는 듯했지만 여기서 LG의 뼈아픈 미스가 나왔다. 2루수 정주현의 1루 송구가 높았던 것. 제대로 송구가 됐다면 병살이 완성돼 이닝이 끝났겠지만 정의윤이 1루에서 세이프 되면서 홈을 밟은 3루주자의 득점이 인정돼 5-4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이어진 고종욱의 우중간 2루타 때 대주자 김강민이 홈을 밟아 6-4로 점수차를 벌렸다.

SSG는 7회말 추신수의 몸에 맞는 볼에 김찬형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서 최주환이 깨끗한 중전안타로 쐐기점을 올렸다.

SSG 선발 오원석은 수비의 도움을 받지 못해 5이닝 동안 4안타 4볼넷 6탈삼진 4실점(2자책)을 기록했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아 시즌 5승째(2패)를 기록했다. 이후 박민호-김택형-김태훈이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마무리 서진용이 9회초를 잘 막아내 승리를 지켰다. 시즌 8세이브째.

타셕에선 최주환이 4타수 2안타 2타점, 로맥이 3타수 1안타(홈런) 2타점의 좋은 활약을 펼쳤다.

LG는 상대 수비의 빈틈을 파고들어 초반에 앞섰지만 5회에 대량 실점을 하면서 흐름이 끊겨 연승행진이 5에서 멈추고 말았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