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대구 승장]'위닝 확보' 삼성 허삼영 감독 "최채흥, 초반 고전 잘 극복"

박상경 입력 2021. 06. 23. 21:52

기사 도구 모음

주중 3연전에서 일찌감치 위닝 시리즈를 확보한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은 최채흥의 호투를 칭찬했다.

삼성은 2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가진 한화전에서 3대0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최채흥이 6이닝 4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타선에선 김지찬이 결승 적시타를 뽑아내면서 힘을 보탰다.

허 감독은 경기 후 "최채흥이 초반에 고전했지만 극복을 잘 했고, 결국엔 투구수 관리까지 되면서 6회까지 막아준 게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대구=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주중 3연전에서 일찌감치 위닝 시리즈를 확보한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은 최채흥의 호투를 칭찬했다.

삼성은 2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가진 한화전에서 3대0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최채흥이 6이닝 4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타선에선 김지찬이 결승 적시타를 뽑아내면서 힘을 보탰다.

허 감독은 경기 후 "최채흥이 초반에 고전했지만 극복을 잘 했고, 결국엔 투구수 관리까지 되면서 6회까지 막아준 게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불펜투수들이 깔끔하게 막아준 점도 칭찬하고 싶다"며 "야수들이 집중력 있는 수비를 보여준 덕분에 경기 후반부가 편안하게 지나간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대구=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