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심판진이 밝힌 로사도 코치 퇴장 "투수 교체 통보 안 하고 불만 표시" [대구 톡톡]

이상학 입력 2021. 06. 23. 22:44

기사 도구 모음

호세 로사도(47) 한화 투수코치의 퇴장 사건에 대해 심판진이 해명을 내놓았다.

로사도 코치는 23일 대구 삼성전에서 4회말 2사 만루에서 박해민의 밀어내기 볼넷 이후 선발투수 김기중을 교체하기 위해 마운드에 오르는 과정에서 구심 이민호 심판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았다.

포수 최재훈을 바라보며 손가락으로 동그라미 비슷한 모양을 그린 로사도 코치가 무슨 말을 했고, 공 전달을 위해 마운드에 오르던 이민호 심판이 퇴장 조치를 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구, 김성락 기자] 2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4회말 2사 만루 삼성 박해민의 밀어내기 볼넷 때 한화 로사도 투수코치가 볼판정에 대해 항의하는 과정에서 비신사적 발언으로 퇴장 당하고 있다. 2021.06.23 /ksl0919@osen.co.kr

[OSEN=대구, 이상학 기자] 호세 로사도(47) 한화 투수코치의 퇴장 사건에 대해 심판진이 해명을 내놓았다. 

로사도 코치는 23일 대구 삼성전에서 4회말 2사 만루에서 박해민의 밀어내기 볼넷 이후 선발투수 김기중을 교체하기 위해 마운드에 오르는 과정에서 구심 이민호 심판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았다. 

포수 최재훈을 바라보며 손가락으로 동그라미 비슷한 모양을 그린 로사도 코치가 무슨 말을 했고, 공 전달을 위해 마운드에 오르던 이민호 심판이 퇴장 조치를 내렸다. 시즌 전체 12호 퇴장으로 코치 퇴장은 1호. 

이민호 심판은 마이크를 잡고 장내 관중들에게 "로사도 코치가 투수 교체를 하러 올라오는 도중에 '볼 판정 똑바로 보라'는 비신사적인 발언을 해서 퇴장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로사도 코치가 최재훈에게 (4구째 빠진 볼이) 스트라이크였는지 물어봤다(What was the pitch. Was it strike?). 욕설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경기 후 심판진이 퇴장 상황을 다시 한 번 설명했다. 이민호 심판은 "두 번째 마운드 방문이었기 때문에 투수 교체를 하면서 다음 투수가 누구인지 통보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넥스트 플레이어? 체인지 플레이어?라고 물어보며 답을 유도했는데 (로사도 코치가) 말을 안 했다. 볼, 스트라이크에 대해 고함치면서 손으로 S존을 그리는 동작을 했다"고 밝혔다. 

[OSEN=대구, 김성락 기자] 2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4회말 2사 만루 삼성 박해민의 밀어내기 볼넷 때 한화 로사도 투수코치가 볼판정에 대해 항의하는 과정에서 비신사적 발언으로 퇴장 당하고 있다. 2021.06.23 /ksl0919@osen.co.kr

이어 이민호 심판은 "세 번이나 다음 투수를 통보 해달라고 말했지만 (로사도 코치가) 통보를 하지 않고 라인을 넘어갔다. 투수 통보 의무를 지키지 않고 '엄파이어 스트라이크존(umpire strike zone)'이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그 다음에는 스페인어로 무슨 말을 했는데 똑바로 보라는 뜻 같았다"며 "경기를 운영해야 하는 입장에선 매뉴얼대로 퇴장 조치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로사도 코치 옆에는 통역이 있었지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 권영철 심판에 따르면 심판진이 통역을 요구했지만 로사도 코치가 자신의 팔을 잡은 통역에게 '노터치'를 외쳤다고. 그 이후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도 나왔지만 통역이 생략됐다. 이민호 심판은 "수베로 감독이 영어로 몇 마디 말씀하시곤 들어갔다. 보여진 대로 짧게 얘기했는데 통역이 되지 않아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1루 덕아웃에서 종이컵을 놓고 조니 워싱턴 한화 타격코치와 신경전으로 번졌다. 1루심 이용혁 심판이 "경기 중이기 때문에 대럴 케니디 수석코치에게 덕아웃 바 위에 올려진 흰색 종이컵을 치워줄 것을 요청했다. 케니디 수석은 치웠는데 워싱턴 코치가 불만 가득한 제스처를 취하더라. 우리로선 속상하다. 일을 크게 만들 순 없고, 답답한 면이 있었다"고 아쉬워했다. 

심판진과 코치진 사이 언어 장벽과 오해가 쌓이면서 불필요한 모습들이 나온 날이었다. /waw@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