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성남 코로나19 감염 확산, 22명으로 증가. 전력 데미지 심상치 않다

이원만 입력 2021. 07. 19. 17:18

기사 도구 모음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휘청이고 있다.

성남 구단은 19일 구단 공식 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성남 구단은 "7명(선수 5명, 스태프 2명)이 추가돼 구단 내 코로나19 최종 확진자는 22명"이라며 "전날 추가 증상 발현 검사자가 없었고, 잠복기를 고려했을 때 더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휘청이고 있다. 팀내 확진자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구단은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하지만 100% 확신할 수는 없는 이야기다. 게다가 지금까지 파악된 확진자 수만 해도 총 22명(선수 14명, 스태프 8명)이나 된다. 전력 손실의 크기를 가늠할 수 없을 전망이다.

성남 구단은 19일 구단 공식 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성남 구단은 "7명(선수 5명, 스태프 2명)이 추가돼 구단 내 코로나19 최종 확진자는 22명"이라며 "전날 추가 증상 발현 검사자가 없었고, 잠복기를 고려했을 때 더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구단 측의 판단과 전망이 맞는다고 해도 이미 피해가 심각하다. 성남은 휴식기인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강원도 고성에서 전지훈련을 치렀는데, 이 선택이 패착이었다. 훈련 마지막 날 스태프 A씨가 코로나19 증상을 보였고, 자가 진단 키트로 검사했더니 양성 반응이 나온 것. 이 스태프는 보직 상 선수 및 코치진과 빈번하게 접촉하는 인물이었다. 결국 확진자가 속출했다. 성남은 지난 12일에 8명(선수 2명, 스태프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일주일 만에 숫자는 거의 3배로 늘어났다.

여기서 멈추면 그나마 다행이겠지만,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때문에 계속 신중하게 관리에 임해야 한다. 이미 현재까지 입은 전력 손실도 상당한데 확진자가 더 늘어나면 큰일이다.

하지만 성남 구단측은 일단 표면적으로는 그리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분위기다. 구단 측은 "확진된 선수와 스태프들은 모두 무증상 또는 가벼운 증세로 완치 평균 기간을 고려했을 때 이번 주 안으로 대부분 복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일부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들은 다음 주 복귀가 예상된다. 나머지 음성 선수 및 스태프는 24일 격리에서 해제된다"고 밝혔다.

대수롭지 않은 상황처럼 묘사됐지만, 실제 구단 상황은 그렇지 않다. 확진된 시기와 그에 따른 신체의 데미지, 그리고 훈련 복귀 이후 다시 정상 컨디션을 만드는 데 소요되는 시간 등이 하염없이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단순 계산만 해봐도 훈련 공백 기간이 최소 2주 이상이다. 가뜩이나 전력이 약한 상황에서 전력 손실이 상당히 크다. 위기의식을 본격적으로 가져야 할 시기다. 전력 다지기에 집중하지 못한다면 자칫 경기일정이 재개된다고 해도 경쟁력을 유지하지 못한 채 강등권으로 추락할 수도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