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올림픽] 미국도 7천끼 음식 공수..선수단에 매일 점심·저녁 제공

김동찬 입력 2021. 07. 21. 10:55

기사 도구 모음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선수촌 인근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개설해 음식을 제공하는 것에 일본 내 일부 반발 기류가 형성된 가운데 미국도 32t이나 되는 음식을 미국에서 가져와 선수단 식사 '자체 조달'에 나섰다.

미국의 급식 지원센터는 일본 세타가야 시 오구라 스포츠공원 근처에 마련됐으며 올림픽과 패럴림픽까지 한 달 넘는 기간에 미국 선수단에 음식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자민당 등은 한국 '별도 식사'에 불쾌감 '주민 마음 짓밟는 것'
올림픽 선수촌 식당 모습.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선수촌 인근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개설해 음식을 제공하는 것에 일본 내 일부 반발 기류가 형성된 가운데 미국도 32t이나 되는 음식을 미국에서 가져와 선수단 식사 '자체 조달'에 나섰다.

미국 신문 USA투데이는 21일 "7만2천파운드(약 32t), 7천끼에 이르는 음식이 미국 선수들 식사를 책임진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브라이언 넛슨 미국올림픽 및 패럴림픽위원회 음식 영양 디렉터가 이번 대회 출전하는 미국 선수단이 선호하는 음식을 제공하는 임무를 맡았다"고 전했다.

미국의 급식 지원센터는 일본 세타가야 시 오구라 스포츠공원 근처에 마련됐으며 올림픽과 패럴림픽까지 한 달 넘는 기간에 미국 선수단에 음식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회 개막에 앞서 7만2천 파운드의 음식, 음료수 등을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도쿄로 실어날랐고 7천 끼니 정도를 대회 기간에 만들 계획이다.

넛슨 디렉터는 USA투데이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매일 점심과 저녁을 선수들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지방이 적은 고기, 닭가슴살, 생선, 채식주의자 식단 등과 파스타, 미트볼 등을 위주로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900㎏ 정도 되는 단백질을 일본 내 미국 회사에 주문했고 160㎏ 정도의 연어도 지역 수산업체에 요청했다는 것이다.

음식은 뷔페 스타일로 제공되며 요청에 따라 도시락 형태로도 제작된다.

미국은 대회가 끝나면 각종 주방 도구들을 세타가야 체육재단에 기부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태극전사들에게 전달된 점심 도시락 (우라야스[일본 지바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을 지원하는 대한체육회의 급식지원센터가 20일 선수들에게 전달한 점심 도시락. 2021.7.20 cany9900@yna.co.kr

우리나라도 올림픽 선수촌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의 지바현 우라야스시 헨나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개설하고 하루 평균 425끼, 대회 기간 8천500끼의 도시락을 만들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급식 지원센터에 대해 일본 자민당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 의원은 요미우리 신문과 인터뷰에서 "(선수촌에 공급하는) 음식 재료는 대접하는 마음으로 상당히 신경 쓰고 있다"며 "(한국이 선수촌 음식 대신 별도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 행위는)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후쿠시마산 등 농수산물이 방사성 물질 검사를 거쳐 안전한 것만 출하되고 대회 조직위원회가 검사 수치까지 공개하며 안전성을 설명하고 있지만 한국 측은 오염 위험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일본 역시 선수단을 위한 별도 식당을 선수촌 인근에 차린 바 있다는 반박도 국내에서 나오고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