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노컷뉴스

'결국 구겨진 침대' 日품 손님 대접 자존심도 구겨졌다[도쿄올림픽]

도쿄=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입력 2021. 07. 22. 11:30 수정 2021. 07. 22. 11:33

기사 도구 모음

결국 도쿄올림픽 선수촌의 골판지 침대가 구겨졌다.

뉴질랜드 대표팀은 21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도쿄올림픽 선수촌 침대가 구겨지는 영상을 올렸다.

도쿄올림픽 선수촌 침대는 골판지로 만들어져 화제를 모았다.

선수촌은 골판지 침대 외에도 비좁은 화장실과 TV, 냉장고가 없는 객실 등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질랜드 대표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도쿄올림픽 선수촌 침대가 구겨지는 영상 캡처


결국 도쿄올림픽 선수촌의 골판지 침대가 구겨졌다. 대회 개막도 하기 전에 망가지면서 내구성 논란은 더 커지게 됐다.

뉴질랜드 대표팀은 21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도쿄올림픽 선수촌 침대가 구겨지는 영상을 올렸다. 조정 숀 커크햄이 침대 끝에 앉자 프레임이 찌그러진 것. 이에 커크햄은 물론 동료 마이클 브레이크는 너털웃음을 터뜨린다.

도쿄올림픽 선수촌 침대는 골판지로 만들어져 화제를 모았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침대이면서도 200kg의 하중을 견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선수들이 이를 입증한 사례가 있다. 호주 여자 하키 국가대표 레이철 린치는 SNS에 자신을 비롯한 5명의 선수가 한 침대에 앉아도 멀쩡한 사진을 올렸다. 아일랜드 체조 선수 리스 맥클레너건도 침대에서 뛰는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골판지인 데다 사이즈도 작은 침대에 선수들은 불편함을 호소한다. 거구인 한국 남자 양궁 오진혁도 "자다 보면 팔이 침대 밖으로 빠진다"고 했다.  

특히 골판지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 미국 육상 국가대표 폴 첼리모는 자신의 트위터에 "누군가 내 침대에 소변을 본다면 박스가 젖어서 침대에서 떨어질 것"이라면서 "결승전을 앞둔 밤이면 최악이 될 수도 있으니 침대가 무너지는 상황을 대비해 바닥에서 자는 연습을 해야겠다"고 꼬집었다.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불안한 침대 때문에 선수들의 성 관계가 불가능할 것이라며 '안티-섹스(anti-sex·성 관계 방지) 침대'라는 표현까지 썼다. 이런 가운데 실제로 침대 프레임이 구겨진 것이다.

선수촌은 골판지 침대 외에도 비좁은 화장실과 TV, 냉장고가 없는 객실 등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더욱이 배드민턴, 탁구, 유도, 레슬링 등 일본 대표 선수들은 선수촌이 아닌 경기장 인근 호텔 등의 숙소를 쓰고 있어 논란을 키우고 있다. 침대와 함께 손님을 극진히 모시기로 유명한 일본의 자존심이 구겨지고 있다.

도쿄=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airjr@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