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일간스포츠

SD 김하성, 더블헤더 1~2차전 공·수 맹활약.. 3타점에 호수비까지

김영서 입력 2021. 07. 22. 16: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하성. 사진=게티이미지

김하성(26·샌디에이고)이 더블헤더 2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전해 공·수 맹활약을 펼쳤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7번 타자·2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2회 초 첫 타석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난 김하성은 두 번째 타석에서 타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0-0으로 맞선 4회 초 1사 3루 상황에서 중견수 방면으로 직선타를 날렸다. 본인은 아웃됐지만 3루 주자를 불러들이면서 희생플라이를 기록, 선취타점을 올렸다.

다음 타석에서는 안타를 기록했다. 팀이 3-0으로 앞선 6회 초 1사 1루에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에드가 산타나의 싱커를 받아쳐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기록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수비에서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김하성은 1회 말 애틀랜타 중심타자 프레디 프리먼의 바운드가 튀어 오른 땅볼 타구를 무사히 잡아내며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2회 말에도 투수를 맞고 굴절된 타구를 잘 잡아냈다.

0-0으로 맞서던 3회 말에는 환상적인 다이빙 캐치를 보였다. 2사 3루 상황에서 댄스비 스완슨의 안타성 타구(xBA 0.560)를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7회 말에도 파블로 산도발의 느린 땅볼을 잡아낸 후 글러브 토스로 연결해 경기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이어 진행된 2차전에서는 공격이 더 빛났다. 2차전에서는 7번 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팀이 2-0으로 앞선 1회 초 2사 1·2루 기회에서 좌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2루타를 날렸다.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3회 초 1사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4회 말 수비 1사 1루에서 3루수와 유격수 사이로 빠지는 깊은 공을 잡아 병살타로 연결했다.

경기는 5회 말 애틀랜타의 공격을 앞두고 우천 중단됐다. 3시간 가까이 비가 그치기를 기다렸지만, 결국 서스펜디드가 선언됐다. 이날은 샌디에이고의 올 시즌 마지막 애틀랜타 원정이었다. 남은 이닝은 9월 25~27일 애틀랜타의 샌디에이고 원정 때 치를 것으로 보인다. 그때까지 김하성의 2타점 기록은 보류된다.

김하성은 올 시즌 76경기에 나서 타율 0.212(193타수 41안타) 5홈런 26타점, 출루율(0.269)과 장타율(0.352)을 합한 OPS 0.621를 기록하고 있다.

김영서 인턴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