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오피셜]'코로나 19 확진' 삼성화재·KB손보 선수 방역수칙 위반, A선수 자택서 8명 '저녁모임'

김진회 입력 2021. 07. 22. 16:36 수정 2021. 07. 22. 17:43

기사 도구 모음

최근 프로야구는 NC 다이노스,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 주축 선수들의 코로나 19 방역수칙 위반으로 인해 그야말로 '초토화' 됐다.

삼성화재와 KB손보, 두 구단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소속 선수들의 방역 수칙 위반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삼성화재와 KB손보는 '최근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해보험 선수 1명의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 이에 양 구단 팬들과 배구 팬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최근 프로야구는 NC 다이노스,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 주축 선수들의 코로나 19 방역수칙 위반으로 인해 그야말로 '초토화' 됐다.

리그는 올림픽 브레이크 일주일 전에 조기 중단됐고, '별들의 잔치' 올스타전마저 취소됐다. 방역 수칙을 위반한 NC 선수들(박민우 이명기 권희동 박민우)은 각각 72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1000만원, 구단 1억원 벌금의 징계를 받았다. 특히 박민우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에서 자진사퇴했다. 한화와 키움 선수들의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KBO 상벌위는 23일에 개최된다.

프로야구를 발칵 뒤집어 놓은 파문.

프로배구에서도 흡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22일 삼성화재 블루팡스와 KB손해보험 스타즈 선수 각각 한 명씩 양성 판정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야구선수들 처럼 이들에게서도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발견됐다. 삼성화재와 KB손보, 두 구단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소속 선수들의 방역 수칙 위반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삼성화재와 KB손보는 '최근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해보험 선수 1명의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 이에 양 구단 팬들과 배구 팬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양 구단 선수는 한 선수의 자택에서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 및 지인의 친구들, 총 8명이 저녁 모임을 가지며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고 덧붙였다.

또 '지인 1명이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선수들도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구단은 연맹에 즉시 방역 수칙 위반사례를 신고했고, 향후 연맹의 징계를 겸허히 수용할 것'이라며 '구단 자체 징계 절차도 조속히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