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한국 뉴질랜드] '골 결정력 난조' 한국, 뉴질랜드와 0-0(전반 종료)

김대식 기자 입력 2021. 07. 22. 17:49

기사 도구 모음

 올림픽 대표팀이 전반전을 지배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20 도쿄 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는 중이다.

전반 6분 뉴질랜드 수비의 실수가 나왔고, 황의조가 공을 탈취했다.

전반 41분 엄원상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정확히 머리에 맞췄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FA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올림픽 대표팀이 전반전을 지배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20 도쿄 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는 중이다. 전반전이 종료된 현재 0-0으로 팽팽한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올림픽 대표팀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이 공격진에서 호흡을 맞춘다. 중원은 김동현과 원두재가 구축하고, 4백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나선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킨다. 박지수, 정승원, 송민규, 이동경, 이동준, 설영우, 안준수가 벤치에서 대기한다.

뉴질랜드는 5-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크리스 우드, 맥코왓이 투톱을 이룬다. 중원에는 저스트, 벨, 스텐스네스가 위치한다. 수비진은 카카체, 레이드, 루이스, 피나커, 잉엄이 구성했다. 골문은 마이클 우드가 지킨다.

황의조가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전반 6분 뉴질랜드 수비의 실수가 나왔고, 황의조가 공을 탈취했다. 과감하게 슈팅을 날렸으나 육탄 수비에 막혔다. 3분 뒤 황의조의 슈팅은 높게 떠올랐다.

한국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전반 17분 코너킥에서 권창훈이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걸렸고, 뒤이어 나온 이강인의 슈팅은 뜨고 말았다. 곧바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강윤성의 크로스를 권창훈이 잡아둔 뒤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을 때리지 못했다.

한국의 아쉬운 기회가 이어졌다. 전반 41분 엄원상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정확히 머리에 맞췄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2분 뒤에 나온 권창훈의 슈팅도 골대로 향하지 못했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