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연합뉴스

-올림픽- 김학범호, 뉴질랜드와 0-0 전반전 마무리

이영호 입력 2021. 07. 22. 17:50

기사 도구 모음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단의 공식 첫 경기에 나선 김학범호가 뉴질랜드를 상대로 전반전 동안 골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림픽] 아깝다 권창훈 (가시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2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 권창훈이 문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1.7.22 yatoya@yna.co.kr

(가시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단의 공식 첫 경기에 나선 김학범호가 뉴질랜드를 상대로 전반전 동안 골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황의조(보르도)를 배치한 가운데 좌우 날개에 권창훈(수원)-엄원상(광주)을 내세웠고,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중원에는 원두재(울산)와 김동현(강원)이 더블 볼란테를 맡았고, 포백은 이유현(전북), 정태욱(대구), 이상민(이랜드), 강윤성(제주)이 담당했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맡았다.

이에 맞선 뉴질랜드는 애초 4-4-2 전술로 예상됐지만 5-4-1 전술로 단단히 뒷문을 걸어 잠그고 태극전사를 상대했다.

[올림픽] 작전지시하는 김학범 감독 (가시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2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2021.7.22 yatoya@yna.co.kr

김학범호는 '선수비 후역습'으로 나선 뉴질랜드의 강력한 수비벽을 쉽게 뚫지 못하면서 답답한 경기를 이어가야 했다.

한국은 전반 6분 상대 수비수가 걷어낸 볼이 이강인의 몸에 맞고 흐르자 황의조가 잡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한 게 수비수 얼굴에 맞으며 골대로 향하지 못했다. 2분 뒤 김동현의 중거리포도 수비벽을 넘지 못했다.

움츠리고 있던 뉴질랜드도 전반 9분 일라이자 저스트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첫 슈팅을 때렸지만 위협은 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22분 강윤상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권창훈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번쩍 뛰어올라 공중에서 왼발슛을 시도한 게 아쉽게 헛발질로 끝나면서 득점에 이르지 못했다.

전반 26분에도 이강인이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에서 차올린 프리킥을 권창훈이 골지역 정면에서 머리로 방향을 바꿨지만 골대로 향하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41분 황의조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헤더로 득점을 노린 게 골키퍼 슈퍼세이브에 막히고, 전반 43분에는 권창훈이 시도한 왼발 논스톱 슛이 크로스바를 벗어나며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