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다다다다" 눈 깜짝할 새 박스 진입, '손날두'의 놀라운 스프린트

윤진만 입력 2021. 07. 22. 18:04

기사 도구 모음

팀에 합류한지 사흘밖에 되지 않는 선수론 보이지 않았다.

손흥민(29·토트넘)은 21일, 영국 콜체스터에 위치한 콜체스터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1~2022 프리시즌 두 번째 친선경기에서 전반만 뛰고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대0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사흘 전인 18일 팀에 합류한 손흥민이 11분만에 선제골을 낚는 장면이 화제를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팀에 합류한지 사흘밖에 되지 않는 선수론 보이지 않았다.

손흥민(29·토트넘)은 21일, 영국 콜체스터에 위치한 콜체스터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1~2022 프리시즌 두 번째 친선경기에서 전반만 뛰고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대0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사흘 전인 18일 팀에 합류한 손흥민이 11분만에 선제골을 낚는 장면이 화제를 모았다. 손흥민은 하프라인 부근에서 우측에 있던 루카스 모우라에게 숏패스를 연결한 뒤 상대 문전을 향해 전력질주하기 시작했다. 속도가 놀라웠다. 약 35m 거리를 5초만에 주파했다. 유로2020 독일전에서 포르투갈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선보인 스프린트가 떠오르는 장면.
중계화면 캡쳐
중계화면 캡쳐
중계화면 캡쳐
중계화면 캡쳐

스티븐 베르바인의 이타적인 플레이도 돋보였다. 모우라의 공간패스를 건네받은 베르바인은 박스 안에서 슈팅할 수 있는 상황을 맞이했지만, 뒤따라오는 손흥민을 확인, 공을 타이밍좋게 내줬다. 시즌 첫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베르바인을 끌어안으며 고마움을 표했다. 손흥민은 이후 14분 코너킥으로 모우라의 헤더골을 돕고, 38분 우측 크로스로 델리 알리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한 뒤 하프타임을 기해 신예 데인 스칼렛과 교체됐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긴 토트넘은 29일 MK 돈스와 3번째 프리시즌 친선전을 치른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