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풋볼리스트

[팀 김학범] '무득점 패배' 한국, '우려대로' 황의조 대체·보완할 카드가 없었다

조효종 기자 입력 2021. 07. 22. 19:32

기사 도구 모음

팀 김학범에 홀로 분투한 원톱 황의조를 도울 선수가 없었다.

22일 일본 이바라키현에 위치한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1차전에서 한국이 뉴질랜드에 0-1로 패했다.

한국의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 공격수 황의조가 침묵한 반면 뉴질랜드의 와일드카드 크리스 우드는 후반 24분 결승골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의조(올림픽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풋볼리스트] 조효종 기자= 팀 김학범에 홀로 분투한 원톱 황의조를 도울 선수가 없었다.


22일 일본 이바라키현에 위치한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1차전에서 한국이 뉴질랜드에 0-1로 패했다. 한국의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 공격수 황의조가 침묵한 반면 뉴질랜드의 와일드카드 크리스 우드는 후반 24분 결승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이날 원톱 공격수로 유일한 스트라이커 자원 황의조를 배치했다. 뉴질랜드는 스리백 전형을 준비해 대응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윈스턴 리드를 중심으로 뉴질랜드의 스리백은 번갈아가면서 황의조를 봉쇄했다. 양쪽 윙백까지 낮은 위치로 내려가 수비에 가담하면서 한국의 측면 공격수 권창훈, 엄원상의 움직임도 제한됐다. 고립된 황의조는 좀처럼 슈팅 기회를 잡지 못했다. 전반 41분 엄원상의 크로스를 머리에 맞춰 유효슈팅으로 연결한 것이 가장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후반에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한국은 경기를 주도했으나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답답한 경기가 지속되자 김학범 감독은 2선을 전원 교체하며 분위기 전환을 도모했다. 후반 13분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이 모두 빠지고 송민규, 이동경, 이동준이 투입됐다. 그러나 여전히 활로를 찾지 못했고, 오히려 후반 24분 실점을 허용했다.


득점이 절실한 상황이 되자 김 감독은 후반 41분 와일드카드 센터백 박지수를 투입하며 194cm의 장신 수비수 정태욱을 최전방으로 옮겼다. 전방 제공권을 보강했으나 후반 추가시간 5분이 지나도록 끝내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한국은 이번 대표팀 명단에 황의조 외 스트라이커 자원을 발탁하지 않았다. 팀 김학범 공격수 역할을 맡아 온 오세훈, 조규성은 2차 소집 훈련 명단부터 배제됐다. 황의조가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7경기 9골을 터뜨리며 압도적인 성과를 낸 바 있으나 뒷받침할 선수가 전무한 것에 우려가 많았다. 우려가 현실화되는 데는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김 감독은 아르헨티나, 프랑스와 평가전에서 황의조 부재 시 이동준, 송민규 카드를 꺼내 들었고, 추가적인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뉴질랜드전에서 나온 방안은 정태욱을 전방으로 옮기는 고육지책뿐이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