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SBS

'통가 근육남'이 뜬다.."최고의 쇼, 기대하세요"

하성룡 기자 입력 2021. 07. 23. 19:36

기사 도구 모음

5년 전 리우올림픽 개회식에서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통가 근육남', 기억하시나요? 잠시 후에 있을 개회식에서도 '최고의 쇼'를 기대해달라고 하네요.

[피타 타우파토푸아/통가 태권도 국가대표 : 개회식 한 번 지켜봐 주세요. '최고의 쇼'를 선보일 겁니다.]

도쿄올림픽은 썰렁한 분위기 속에 개막하지만, '통가 근육남' 타우파토푸아의 열정은 여전히 뜨겁게 타오르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5년 전 리우올림픽 개회식에서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통가 근육남', 기억하시나요? 잠시 후에 있을 개회식에서도 '최고의 쇼'를 기대해달라고 하네요.

하성룡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리우올림픽 개회식에서 태권도 선수 타우파토푸아는 탄탄한 근육에 오일을 잔뜩 바른 채 통가 국기를 들고 등장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크로스컨트리 선수로 출전한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는 강추위 속에서도 또 한번 웃통을 벗었습니다.

다시 태권도로 돌아와 세 번째 올림픽 무대에 나서는 타우파토푸아는,

[피타 타우파토푸아/통가 태권도 국가대표 :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이번 개회식에서도 세계를 놀라게 하겠다며 '깜짝쇼'를 예고했습니다.

[피타 타우파토푸아/통가 태권도 국가대표 : 개회식 한 번 지켜봐 주세요. '최고의 쇼'를 선보일 겁니다.]

33살에 처음 올림픽에 출전해 태권도, 스키에 이어 카약에도 도전했던 타우파토푸아는 어린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은 게 자신의 도전 이유라고 말합니다.

[피타 타우파토푸아/통가 태권도 국가대표 : 실패하더라도 계속 도전하세요. 다른 사람들의 말을 듣지 말고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하세요.]

리우올림픽에서 겨우 1점만 따고 1회전 탈락하고도 환한 미소를 지었던 것처럼, 도쿄에서도 행복한 도전을 이어갑니다.

[피타 타우파토푸아/통가 태권도 국가대표 : 도쿄에서 2점을 획득하면 리우 때보다 두 배나 더 잘한 거잖아요. 조금씩 발전하려고 노력하다 보면 결국 원하는 걸 이룰 수 있을 겁니다.]

도쿄올림픽은 썰렁한 분위기 속에 개막하지만, '통가 근육남' 타우파토푸아의 열정은 여전히 뜨겁게 타오르고 있습니다.

[피타 타우파토푸아/통가 태권도 국가대표 : 감사합니다. 태권도 파이팅!]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