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장례식 같은" 개회식 최악 유니폼은 이탈리아 [도쿄 라이브]

도쿄|이용균 기자 입력 2021. 07. 24. 10: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이탈리아 선수단의 단복이 야후스포츠로부터 ‘최악의 유니폼’으로 꼽혔다. | AP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대한 외신들의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드론쇼 빼고는 지루했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장례식 같았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23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신국립경기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이 열렸다. 대회 관계자와 취재진만 입장한 가운데 무관중 개회식이 이뤄졌다. 가뜩이나 절제된 분위기의 공연이 이어지면서 박수 소리도 없자 개회식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폭스 스포츠가 24일 주요 인사들의 반응을 정리한 내용에 따르면 영국 정치매체 폴리틱스의 편집장인 이언 던은 “장례식장에 참석하는 것과 같았다”며 “자국 정서를 고려해 절제한 건 알겠는데, 전 세계인들을 고려해 조금은 즐겁게 할 필요가 있지 않았을까?”라고 지적했다. 던은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활기차고, 엉뚱하며, 흥미진진한 나라 중 하나인데, 이 개회식이 그들이 만든 결과물이라는 점에 충격을 받았다”고 썼다.

야후 스포츠도 개회식을 평가하면서 “드론 쇼와 성화대 동작이 이날 개회식의 최고 하일라이트”라고 전했다. 신국립경기장 위에 1824대의 드론이 모여서 만든 지구 모양은 비교적 조용했던 이번 개회식에서 가장 멋진 장면이었다.

개회식 공연 중 호오가 극명하게 엇갈린 픽토그램 묘사 장면 | AP연합뉴스


개회식 중 가장 호오가 엇갈린 공연은 무용수들이 하계 올림픽 각 종목 픽토그램을 묘사한 것이었다. 귀엽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대부분 “이상하다, 괴이하다”는 반응이었다.

각국 대표팀 입장에서 ‘최악’ 평가를 받은 나라는 이탈리아였다. 패션의 나라로 알려져 있지만 개회식에 참가한 이탈리아 선수단의 단복은 옛날 전자오락 ‘패크맨’을 떠올리게 했다. 우크라이나 선수단은 “90년대 스케이트 보더 스타일의 복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스위스 선수단의 칙칙한 갈색 단복도 최악 유니폼 중 하나로 꼽혔다.

개회식은 식장 내부의 조용함과 외부의 반대 목소리가 대조되면서 더욱 이상한 개회식이 됐다. 신국립경기장 바깥에서는 대회 개최 반대 시위가 이어졌다.

도쿄|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