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지바 현장인터뷰]8강 진출한 태권도 심재영 "너무 긴장했다. 8강서 붙을 일본 선수와는 1승1패다"

노주환 입력 2021. 07. 24. 11:09 수정 2021. 07. 24. 11:32

기사 도구 모음

"긴장해서 어떻게 경기를 했는지 모르겠다. 다음 일본 상대(야마다)와는 1승1패다."

16강을 통과한 심재영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너무 긴장했다.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다. 다음 상대(야마다)와는 한 번 이겼고, 한 번은 졌다. 이번에 이겨야 한다"면서 "일본 선수와 대만 선수는 거의 대등한 싸움이 될 거라고 봤다. 첫판을 했는데 느낌이 좋다. 4강서 태국 선수와 만날 거 같은데 넘어야 한다. 준비한 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심재영(오른쪽) 캡처=심재영 sns

[지바(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긴장해서 어떻게 경기를 했는지 모르겠다. 다음 일본 상대(야마다)와는 1승1패다."

16강을 통과한 심재영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너무 긴장했다.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다. 다음 상대(야마다)와는 한 번 이겼고, 한 번은 졌다. 이번에 이겨야 한다"면서 "일본 선수와 대만 선수는 거의 대등한 싸움이 될 거라고 봤다. 첫판을 했는데 느낌이 좋다. 4강서 태국 선수와 만날 거 같은데 넘어야 한다. 준비한 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회부터 새롭게 도입된 경기복(도복이 아님)에 대해 "땀이 잘 흡수되지 않아 좀 불편하다"고 말했다.

'얼음 파이터' 심재영(26·춘천시청)이 첫판을 가볍게 통과했다. 그의 8강 상대는 일본 야마다 미유다. 올림픽랭킹 세계 4위인 심재영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벌어진 18위 엘 부슈티(모로코)와의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49㎏급 16강전서19대10으로 승리했다. 시종일관 경기를 지배했다. 심재영은 1라운드 먼저 트렁크를 가격해 2점을 획득, 출발이 좋았다. 다음은 주먹 연속 가격으로 2점을 추가했다. 1라운드를 6-3으로 앞섰다. 2라운드 흐름도 다르지 않았다. 심재영이 5득점, 엘부슈티는 3득점 추가했다. 11-6으로 앞선 심재영은 3라운드에서도 리드를 지켰다.

야마다는 앞서 16강전서 수포야(대만)에 10대9 역전승했다. 야마다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다. 그는 3세 때 가라테를 먼저 시작했고 나중에 아버지의 권유로 태권도로 전향했다. 심재영이 야마다를 이기면 준결승에 나간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