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지바 현장]태권도 심재영 8강 충격패, 일본 야마다에 완패했다

노주환 입력 2021. 07. 24. 14:14 수정 2021. 07. 24. 15:10

기사 도구 모음

'얼음 파이터' 심재영(26·춘천시청)이 8강서 탈락했다.

심재영은 패자부활전을 기대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올림픽랭킹 세계 4위 심재영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벌어진 야마다와의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49㎏급 8강전서 7대16으로 졌다.

심재영은 야마다를 상대로 고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바(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얼음 파이터' 심재영(26·춘천시청)이 8강서 탈락했다. 복병 일본 야마다 미유에게 무너졌다. 심재영은 패자부활전을 기대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금메달과는 멀어졌다.

올림픽랭킹 세계 4위 심재영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벌어진 야마다와의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49㎏급 8강전서 7대16으로 졌다.

심재영은 야마다를 상대로 고전했다. 1라운드, 심재영은 너무 조심스러웠다. 득점없이 마쳤다. 2라운드 심재영은 선제점을 내줬다. 들어가다 몸통을 계속 맞았다. 이후 심재영은 공격적으로 나갔다. 또 들어가다 맞았다. 0-6으로 끌려갔다. 심재영은 3라운드 반격에 나섰지만 점수차를 뒤집기 어려웠다. 오히려 헤드킥까지 당했다. 역부족이었다.

심재영은 16강서 엘 뷰슈티(모로코)를 가볍게 19대10으로 눌렀다. 야마다는 수포야(대만)에 10대9 역전승했다. 야마다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다.

심재영은 이번 도쿄대회가 올림픽 첫 도전이다. 그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치른 국내 선발전에서 직전 리우대회 챔피언 김소희를 간발의 차로 제쳤다. 작년 1월, 선발전에서 역대급 대접전 끝에 연장 라운드에서 골든포인트로 승리했다. 심재영은 이 선발전을 역대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꼽는다.

지바(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