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에스티엔

[도쿄pick] 17세 '천재궁사' 김제덕 쩌렁쩌렁한 기합소리, 4강서도 듣는다..안산과 혼성전 4강행

이보미 기자 입력 2021. 07. 24. 14:59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양궁의 막내 김제덕(경북일고)과 안산(광주여재)이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전 8강전에서 프라빈 자다브-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2(35-32, 38-37, 35-37, 36-33)로 꺾고 4강에 안착했다.

24일 16강전에서 루만 샤나-디야 시디크(방글라데시)를 제압한 김제덕-안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랭킹라운드에서 여자대표팀 안산(위쪽)과 남자대표팀 김제덕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한국 양궁의 막내 김제덕(경북일고)과 안산(광주여재)이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전 8강전에서 프라빈 자다브-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2(35-32, 38-37, 35-37, 36-33)로 꺾고 4강에 안착했다. 

김제덕과 안산은 전날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에서 나란히 1위를 차지했고, 한국 내 최고 점수를 기록한 두 선수가 혼성전 출전권을 획득했다. 

24일 16강전에서 루만 샤나-디야 시디크(방글라데시)를 제압한 김제덕-안산. 8강에서도 거침이 없었다. 

김제덕의 큰 기합소리와 함께 경기가 시작됐다. 김제덕의 첫 발은 10점이었다. 안산이 7점으로 다소 주춤했지만 1세트는 35-32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 인도가 안정을 찾으며 37점을 챙겼지만, 한국이 38점을 획득하며 2세트도 가져갔다. 3세트는 2점 차로 앞선 인도의 몫이었다. 4세트에 돌입했다. 

4세트 자다브의 첫 발이 6점이었다. 김제덕과 안산이 여유롭게 마무리를 지으며 4강행을 확정지었다. 

김제덕-안산은 영국을 누른 멕시코와 4강에서 격돌할 예정이다. 

혼성전은 이번 대회부터 처음으로 도입된 것으로 막내들의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개인 3관왕에 대한 기대가 크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