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결선진출 좌절 진종오, 후배 김모세에 첫 메달 기원하는 따뜻한 응원[도쿄올림픽]

허상욱 입력 2021. 07. 24. 15:06

기사 도구 모음

올림픽 5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 진종오가 아쉽게 결선진출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에서 15위(총 576점)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권을 얻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진종오는 결선진출에 성공한 김모세의 등번호를 떼준 후 어깨를 토닥이며 결선에서의 메달획득을 기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권총 예선이 24일 도쿄 아사카 슈팅레인지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진종오가 결선 진출에 실패한후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도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4/

올림픽 5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 진종오가 아쉽게 결선진출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에서 15위(총 576점)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권을 얻지 못했다.

함께 출전한 김모세는 총 579점으로 6위를 차지하며 결선행을 확정지었다.

경기를 마친 진종오는 결선진출에 성공한 김모세의 등번호를 떼준 후 어깨를 토닥이며 결선에서의 메달획득을 기원했다.

첫날 일정을 아쉽게 마무리한 진종오는 27일 열릴 혼성 공기권총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짝을 이뤄 올림픽 5회 연속 금메달 및 통산 7번째 올림픽 메달에 재도전한다.

결선진출에 실패하며 아쉬워하는 진종오의 모습을 사진으로 모았다.

<도쿄(일본)=최문영기자, 정리=허상욱 기자>

호흡을 가다듬는 진종오
아쉽게 결선 진출에 실패한후 후배 김모세의 백넘버를 떼주는 모습
'모세의 기적을 보여다오!' 김모세의 첫 올림픽 메달을 기원하며 따뜻한 격려를
아쉽게 스코어보드는 바라보며
아쉽지만 메달은 혼성 공기권총에서 반드시 따낸다
경기장 나서는 진종오, 오늘의 실패를 잊지 않겠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