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K리그1 리뷰] '고요한이 해냈다!' 서울, 포항에 1-0 승리..'12G 무승 탈출'

박지원 기자 입력 2021. 07. 24. 20:52

기사 도구 모음

 FC서울이 고요한의 결승골에 힘입어 긴 무승 고리를 끊었다.

FC서울은 24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1라운드에서 포항스틸러스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13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고, 5승 5무 9패(승점 20)를 기록하며 9위로 올라섰다.

후반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진 가운데 서울이 포항의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FC서울이 고요한의 결승골에 힘입어 긴 무승 고리를 끊었다.

FC서울은 24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1라운드에서 포항스틸러스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13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고, 5승 5무 9패(승점 20)를 기록하며 9위로 올라섰다.

홈팀 포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전방에 김진현이 배치됐다. 2선은 임상협, 강상우, 권기표가 구축했다. 미드필더는 신진호, 이수빈이 이름을 올렸으며 4백은 그랜트, 권완규, 전민광, 신광훈이 선발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대기 명단에는 조성훈, 이광준, 박승욱, 박재우, 이석규, 고영준, 타쉬가 포함됐다.

이에 맞선 원정팀 서울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가브리엘, 고요한이 투톱을 구성했다. 기성용, 백상훈이 중원에 위치했으며 양쪽 날개는 나상호, 조영욱이 섰다. 4백은 고광민, 김원균, 황현수, 윤종규가 짝을 이뤘다. 골문은 양한빈이 지켰다. 박주영, 지동원, 팔로세비치, 여름, 신재원, 차오연, 유상훈이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양 팀 모두 헛심 공방이 이어진 가운데 포항이 첫 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28분 강상우의 슈팅이 수비수 몸에 맞고 흘렀고, 이를 그랜트가 먼 거리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높게 솟구치면서 무위에 그쳤다.

전반 막판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전반 45분 후방에서의 롱패스를 가브리엘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연결했다. 이를 권완규가 빈 골문을 향해 헤더로 패스했다. 강현무 골키퍼가 뛰어가 골라인이 넘기 전에 겨우 잡아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포항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김진현이 나가고 고영준이 투입됐다. 포항이 공세를 가했다. 후반 8분 강상우가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그러나 선제골은 서울에서 나왔다. 후반 10분 가브리엘이 쇄도하는 고요한을 향해 스루패스를 건넸다. 고요한은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포항이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14분 권기표를 빼고 타쉬를 들여보냈다. 서울도 가브리엘 대신 지동원을 넣었다. 포항이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후반 32분 강상우가 조영욱에게 페널티킥(PK)을 얻어냈다. 그러나 온 필드 리뷰 끝에 정정되며 PK는 취소됐다.

후반 44분 서울은 고요한을 불러들이고 여름을 넣으며 중원 숫자를 강화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진 가운데 서울이 포항의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경기결과]

포항(0) :

서울(1) : 고요한(후반 10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