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노컷뉴스

日 귀화 하야카와 "안산의 슈팅 보면 박수만 나와요"

도쿄=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입력 2021. 07. 25. 16:18 수정 2021. 07. 25. 17:24

기사 도구 모음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일본과 벨라루스의 8강전.

하야카와 렌은 "져서 할 말이 없긴 하다. 코로나19로 너무 힘든 상황에서 개최한 올림픽이다. 일본에서 양궁은 인기 종목이 아니다. 개최국이라 관심이 있어 결과를 내고 싶었는데 유감"이라면서 "개인전이 남았으니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언니 엄혜랑이 먼저 일본으로 귀화해 하야카와 나미라는 이름으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에서 양궁 선수 활약하다 대학 진학 위해 일본 귀화
일본 양궁 주축으로 활약
하야카와 렌. 도쿄=김동욱 기자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일본과 벨라루스의 8강전.

벨라루스에 세트 스코어 3대5로 패한 일본 선수들은 눈물을 쏟았다. 그 가운데 담담한 표정으로 동료들을 다독이는 일본 선수가 있었다. 바로 한국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34, 한국명 엄혜련)이다.

하야카와 렌은 "져서 할 말이 없긴 하다. 코로나19로 너무 힘든 상황에서 개최한 올림픽이다. 일본에서 양궁은 인기 종목이 아니다. 개최국이라 관심이 있어 결과를 내고 싶었는데 유감"이라면서 "개인전이 남았으니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들이 너무 안 됐다. 내가 잘했어야, 내가 분위기를 끌고 가야 했는데 어깨가 아파서 답답했다"면서 "다들 사이가 좋아서 괜찮다고 달래줬다"고 덧붙였다.

하야카와 렌은 일본 귀화 전 전북체고 졸업 후 실업팀 현대모비스에서 뛰었다.

하지만 대학 진학의 꿈을 이루기 위해 어머니가 정착한 일본으로 귀화했다. 엘리트 선수가 쉽게 대학 교육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귀화 후 이름도 하야카와 렌으로 바꿨다. 언니 엄혜랑이 먼저 일본으로 귀화해 하야카와 나미라는 이름으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다.

일본 국가대표가 될 마음은 없었다. 하지만 세계 최강 한국에서 배운 양궁 실력은 일본에서 단연 눈에 띄었다. 일본 국가대표가 됐고,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일본 양궁 첫 메달(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일본 국가대표로 활약 중이지만, 일본에서 양궁 선수로 살아가기는 쉽지 않다. 그만큼 일본 양궁 환경이 열악하다.

하야카와 렌은 "일본은 단체전이 없다. 있어도 실업연맹전 정도인데 팀이 3~4개가 전부다. 대회가 안 된다"면서 "그나마 광주 아시안컵에 출전했는데 출전 국가가 적었다. 한국은 월드컵에 한 번도 안 나오고도 잘한다. 변명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적은 달라졌지만, 한국 선수들과도 잘 지낸다. 특히 안산(20, 광주여대)과 훈련을 같이하면서 친분을 쌓았다.

하야카와 렌은 "안산과는 몇 년 전부터 광주와 연합 훈련을 해 잘 알고 있다"면서 "너무 멋있다. 고등학교 때부터 활을 쏘는 모습을 보면 박수만 나왔다"고 웃었다.

일본에서 지도자로 일하고 싶지만, 쉽지 않다. 그래도 하야카와 렌은 도전을 멈추지 않는다.

하야카와 렌은 "한국은 잘했던 선수들이 다 지도자를 맡는다. 일본은 그렇지 않다"면서 "지도자를 하고는 싶은데 일본은 실업팀 개념이 없다. 그런 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는 있는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도쿄=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