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탈코리아

[현장목소리] 수원FC 김도균 감독, "4골 라스의 기량 절정이다"

이현민 입력 2021. 07. 25. 21:10

기사 도구 모음

"물러설 생각 없다."

전면전을 선포했던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약속을 지켰다.

김도균 감독은 "모두 보셨겠지만 라스의 기량은 절정에 다다랐다. 휴식기가 지나고 상대 팀들의 견제가 더 심해질 거라 생각했다.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선수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기대한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게 김도균 감독은 "오늘 승리하면서 이제 확실히 6강을 노려봐야겠다는 생각이다. 정말 중요한 경기였다. 1위를 상대로 이긴 선수들이 대견하다"고 미소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울산] “물러설 생각 없다.”

전면전을 선포했던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약속을 지켰다. 대어 울산 현대를 낚았다.

수원FC는 25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21라운드서 골 잔치를 벌이며 5-2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27점으로 다득점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밀어내고 5위로 도약했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리그 1위 팀을 상대로 깜짝 놀랄만한 결과를 가져왔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선수들이 잘 준비했다. 체력적, 정신적, 결정력 등 모든 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뿌듯해했다.

라스가 전반에만 3골을 몰아쳤고, 후반 3분 1골을 더 보태 총 4골로 승리를 이끌었다. 머리와 발까지, 온몸이 무기였다. 13골로 단숨에 리그 득점 선두로 올라섰다.

김도균 감독은 “모두 보셨겠지만 라스의 기량은 절정에 다다랐다. 휴식기가 지나고 상대 팀들의 견제가 더 심해질 거라 생각했다.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선수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기대한다”고 찬사를 보냈다.

순식간에 5위까지 도약하면 상위 스플릿 진입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게 김도균 감독은 “오늘 승리하면서 이제 확실히 6강을 노려봐야겠다는 생각이다. 정말 중요한 경기였다. 1위를 상대로 이긴 선수들이 대견하다”고 미소를 보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