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한국

"내가 인터뷰할 게 아닌데" 머리 긁적인 이강인, 끝까지 겸손했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입력 2021. 07. 25. 22:48

기사 도구 모음

두 골을 폭발시킨 '막내형' 이강인의 겸손함이 묻어 나왔다.

이강인은 마지막까지 골키퍼를 보고 왼쪽으로 낮게 깔려 들어가는 슈팅을 날려 루마니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은 이번에도 침착하게 낮고 빠른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수훈선수로 방송인터뷰를 하게 된 이강인은 질문을 받기 전 혼잣말로 "근데 내가 인터뷰 할 게 아닌데, 나는 그냥"이라고 말하면서 머리를 긁적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영상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두 골을 폭발시킨 '막내형' 이강인의 겸손함이 묻어 나왔다. 방송인터뷰를 할 사람은 본인이 아니라며 머쓱해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맞대결을 치러 4-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뉴질랜드-루마니아-온두라스와 한 조에 속해있다. 이날까지 모든 팀이 1승1패를 기록했다. 루마니아를 상대로 4골을 퍼부은 한국은 골득실에서 앞서 조 1위를 마크했다.

이날 후반 33분 황의조를 대신에 그라운드에 투입된 이강인의 활약이 독보적이었다. 짧은 시간 동안 두 골을 퍼부으며 다득점이 필요했던 김학범 감독을 웃게 만들었다.

이강인의 첫 번째 골은 팀이 2-0으로 경기를 리드하던 후반 38분에 나왔다. 설영우가 상대 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는데 이때 키커로 이강인이 나섰다. 이강인은 마지막까지 골키퍼를 보고 왼쪽으로 낮게 깔려 들어가는 슈팅을 날려 루마니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MBC 해설위원이자 전 축구선수인 안정환이 "이날 골 중 가장 깔끔하다"고 말할 정도로 이강인의 페널티킥 골은 흠잡을 데가 없었다.

ⓒ연합뉴스

이강인의 발 끝은 한 번 더 터졌다. 경기 종료 직전 박스 안 왼쪽에 있던 강윤성이 중앙에 있던 이강인에게 공을 내줬다. 이강인은 이번에도 침착하게 낮고 빠른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이강인의 활약을 앞세워 4골 차 대승으로 루마니아전을 마무리했다.

경기 후 이강인의 겸손한 면모가 드러났다. 수훈선수로 방송인터뷰를 하게 된 이강인은 질문을 받기 전 혼잣말로 "근데 내가 인터뷰 할 게 아닌데, 나는 그냥…"이라고 말하면서 머리를 긁적였다. 동료들의 활약이 더 빛났다고 생각하는데 자신이 더 큰 주목을 받는 상황이 얼떨떨한 것처럼 보였다. 이강인의 겸손함이 연신 묻어나오는 대목이다.

이후 이강인은 인터뷰를 가졌는데 “솔직히 내가 한 게 없다. 형들이 다 만들어준 것"이라고 자신을 낮췄다.

이어 "초반부터 형들이 열심히 뛰어주고, 밖에서도 열심히 기를 불어넣어줘서 이긴 것 같다. 형들한테 감사하다. 온두라스전 잘준비해서 좋은 결과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